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27℃

  • 인천 27℃

  • 백령 25℃

  • 춘천 27℃

  • 강릉 30℃

  • 청주 27℃

  • 수원 28℃

  • 안동 28℃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9℃

  • 전주 29℃

  • 광주 30℃

  • 목포 26℃

  • 여수 30℃

  • 대구 31℃

  • 울산 29℃

  • 창원 29℃

  • 부산 30℃

  • 제주 26℃

STX조선해양 장윤근號, 친환경 중형 탱커 12척 계약···수주 고삐 당긴다

STX조선해양 장윤근號, 친환경 중형 탱커 12척 계약···수주 고삐 당긴다

등록 2021.06.30 14:59

윤경현

  기자

5만톤급 MR 탱커 8척, 11.5만톤급 Aframax 탱커 4척 수주상반기에 연간 수주목표 18척 달성, 경영정상화 순항 예고원자재 가격 급등 수익률 불투명, 원가 경쟁력 확보 안간힘

STX조선해양 장윤근號, 친환경 중형 탱커 12척 계약···수주 고삐 당긴다 기사의 사진

 
STX조선해양 장윤근호가 수주 고삐를 당기고 있다. 이달 28일과 30일 복수의 오세아니아 소재 선사로부터 5만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 5만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 6척 및 11.5만톤급 원유운반선 4척(옵션 2척 포함)에 대한 선박건조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에만 회사가 세운 수주 목표인 18척(옵션 포함시 24척)을 달성하여 하반기 예상되는 시황을 고려할 경우 수주목표를 상향 조정할 가능성이 크다. 이는 최근 수년 내 최대 조업 물량을 확보하게 된 상황으로, 안정적인 생산과 경영을 통한 재도약을 기대케 한다.
 
이번에 계약된 선박은 진해조선소에서 건조해 2022년 4분기부터 2023년 말까지 차례로 인도할 예정이며, 선주사들의 요청에 따라 선가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시장가 수준에서 계약이 이루어진 것으로 예상된다.
 
계약 선박들은 2025년부터 한층 강화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인 EEDI Phase 3 지수를 만족하며 배기가스 환경 규제 물질인 질소산화물(NOx)과 황산화물(SOx)을 처리할 수 있는 선택적 촉매환원(SCR) 기술 및 스크러버(탈황장치)가 탑재된다. 

특히 11.5만톤급(아프라막스급) 탱커는 에너지 절감장비(ESD)가 장착된 최신 사양의 선형으로 연비 절감 및 대기/해양 오염 물질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친환경 선박이다.
 
상반기 활황세를 보였던 전 세계 신조 시장에서 석유화학제품운반선은 다소 침체된 모습을 보여왔지만 코로나19 극복 이후 예상되는 세계 경제 회복과 이로 인한 신흥국/유럽 석유제품 수요 회복 및 선진국 정유공장 폐쇄에 따른 물동량 증가로 올해 하반기부터 반등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 국제해사기구(IMO) 내 해양환경보호위원회(MEPC) 76차에서 2022년 11월 1일부로 발효하기로 결정된 EEXI(현존선 에너지 효율지수)와 CII(탄소집약도)등급 규제로 인해, 약 22%를 차지하고 있는 선령 15~20년의 노후선박 교체를 위한 신조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TX조선해양은 석유화학제품운반선 등을 비롯한 선박 건조에 뛰어난 기술력과 수백 척 이상의 선박을 인도한 풍부한 건조 경험을 갖추었으며, 연초에 발표된 대규모 투자유치 소식이 알려지면서 향후 회사 성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시황 상승에 따른 수혜도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올해 후판 가격이 작년 대비 약 2배 가까이 급등하는 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녹록지 않은 대내외 환경이 수익률 확보를 통한 경영정상화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STX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중형 석유화학제품운반선에 대한 고품질 선박의 인도 실적이 인정된 결과물로 보이며, 이외에도 지속해서 신조 발주 문의가 접수되고 있어 하반기에도 추가적인 수주가 기대된다”며 “연초부터 논의되었던 STX조선해양의 투자유치 계약은 현재 막바지 절차가 진행 중이며, 마무리가 될 경우 STX조선해양의 사명은 “케이조선”으로 변경될 것이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경쟁력 있는 조선소로 거듭나기 위해 모든 구성원이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선산업의 리드 타임을 고려하면, 생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내년부터는 좀 더 나은 경영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