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22℃

  • 백령 21℃

  • 춘천 19℃

  • 강릉 21℃

  • 청주 19℃

  • 수원 19℃

  • 안동 1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20℃

  • 목포 21℃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22℃

현대차 노사, 올해 임금협상 속도···사측, 임금안 첫 제시

현대차 노사, 올해 임금협상 속도···사측, 임금안 첫 제시

등록 2020.09.16 20:47

장기영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 사진=연합뉴스(현대차 노조 제공)현대자동차 노사. 사진=연합뉴스(현대차 노조 제공)

현대자동차 노사의 올해 임금 협상이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는 16일 울산공장 등 3곳에서 열린 제11차 교섭에서 처음으로 임금안을 노조에 제시했다.

사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위기 상황을 고려해 기본급은 동결하고 성과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임금안에는 경영성과금 월 통상임금의 130%+50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격려금 50만원, 우리사주 5주, 재래상품권 5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노조는 앞서 상급 단체인 금속노조의 결정에 따라 기본급 월 12만304원(호봉 승급분 제외) 인상, 당기순이익 30% 성과금 지급 등을 요구해 의견 조율이 필요하다.

노사는 울산시와 울산시 북구가 추진 중인 500억원 규모 부품협력사 고용 유지 특별지원금 조성 사업에 참여하고 북구와 현대차가 특별지원금 대출 이자를 공동 부담하는 등 임금안 이외의 안건에 대해서는 일부 합의했다.

찬반투표 일정을 고려할 때 전체 잠정 합의안은 늦어도 추석 전인 이달 22일까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노사가 추석 전 임금 협상을 타결할 경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무파업 타결에 성공하게 된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