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19℃

  • 강릉 23℃

  • 청주 19℃

  • 수원 20℃

  • 안동 19℃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19℃

  • 목포 17℃

  • 여수 18℃

  • 대구 20℃

  • 울산 20℃

  • 창원 20℃

  • 부산 20℃

  • 제주 19℃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3070만~4100만원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3070만~4100만원

등록 2020.02.19 18:32

윤경현

  기자

디젤·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2종6년 만에 풀체인지 거친 신차

신형 쏘렌토의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는 ‘보더리스 제스처(Borderless Gesture, 경계를 넘는 시도로 완성된 디자인)’로 기존 SUV 디자인의 전형성을 완전히 벗어난 것이 특징이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신형 쏘렌토의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는 ‘보더리스 제스처(Borderless Gesture, 경계를 넘는 시도로 완성된 디자인)’로 기존 SUV 디자인의 전형성을 완전히 벗어난 것이 특징이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오는 20일부터 4세대 쏘렌토의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정보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하여 디젤 모델은 △트렌디 3070만~3100만원 △프레스티지 3360만~3390만원 △노블레스 3660만~3690만원 △시그니처 3950만~3980만원에 판매된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3520만~3550만원 △노블레스 3800만~3830만원 △시그니처 4070만~4100만원에 가격이 책정된다.
 
2014년 3세대 출시 이후 6년 만에 풀체인지를 거친 신형 쏘렌토는 3월 중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신형 쏘렌토는 현대·기아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최초로 신규 플랫폼을 적용했다.

콤팩트한 엔진룸 구조와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가 특징이다.

동급 중형 SUV는 물론 상위 차급인 대형 SUV와 비교해도 경쟁력 있는 실내공간을 완성했다.

전장은 10㎜ 길어지고, 휠베이스는 35㎜ 늘어난 2815㎜다. 아울러 신형 쏘렌토는 6인승 모델에 대형 SUV에만 탑재됐던 2열 독립 시트를 동급 최초로 적용하고 3열 시트 각도를 조절하는 등 탑승 편의성을 강화했다.

새 플랫폼 적용으로 충돌 안전성과 주행 성능도 개선했다.

경량화 소재를 통해 중량을 80㎏가량 줄이면서도, 차체 골격을 다중 구조로 설계해 충돌 안전성을 강화했다.트림은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와 디젤 등 2개 모델로 출시된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는 국산 최초의 중대형 하이브리드 SUV다.최고출력 180PS(마력), 최대토크 27.0kgf·m의 엔진과 최고출력 44.2㎾, 최대토크 264㎚의 구동 모터가 조합됐다.

이를 통해 시스템 최고출력 230PS, 최대토크 35.7kgf·m의 힘을 낸다. 공인 연비는 리터당 15.3㎞(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다.디젤 트림에는 2.2ℓ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이 탑재된다.

현대차그룹 최초로 습식 8속 DCT 변속기를 적용했다.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는 각각 202PS, 45.0kgf·m다. 연비는 리터당 14.3㎞(5인승, 18인치 휠, 2WD 기준)다.기아차는 향후 고성능 가솔린 터보 트림을 추가할 예정이다.

안전 사양으로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이 탑재된다. 주행 중 사고가 발생했을 때 1차 충돌 이후 운전자가 일시적으로 차량을 통제하지 못할 경우 자동으로 차량을 제동하는 기술이다.

에어백은 앞좌석 센터 사이드 및 무릎을 포함해 총 8개가 들어간다. 기아차 최초로 제휴 주유소 및 주차장에서 자동 결제할 수 ‘기아 페이’가 탑재된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