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엔씨소프트, 1분기 실적 곤두박질···“‘리니지M 매출둔화 영향”(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전년 동기比 영업익 반토막
리니지2M·블소S 하반기 출시
실적 반등 가능할 듯

thumbanil
엔씨소프트가 리니지M의 매출 둔화로 1분기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10일 엔씨소프트는 올해 연결 기준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 61% 감소한 3588억원, 79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37% 쪼그라든 747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분기 대비해서도 매출액은 10%, 영업이익은 29%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10% 늘었다.

최근 2년 간 견조한 매출 성장을 도맡아온 ‘리니지M’의 매출이 둔화하며,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올해 1분기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게임 매출액은 198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4.7%, 전분기 대비 10.8% 감소했다.

제품별 매출은 모바일게임 1988억원, 리니지 207억원, 리니지2 216억원, 아이온 123억원, 블레이드&소울 233억원, 길드워2 163억원이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2595억원, 북미·유럽 253억원, 일본 77억원, 대만 89억원이다.

로열티는 전분기 대비 8% 늘어난 574억원이다. 대만에서의 리니지M 업데이트 효과 및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성과가 더해졌다.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컨퍼런스 콜을 통해 실적 하락 이유는 “큰 변화를 앞두고 아이템 프로모션을 줄인 탓”이라며 “이후 리니지M은 3월 업데이트 효과로 매출 증가세가 나타났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분기별로는 1분기 대비 2분기가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판단했다. 윤 CFO는 “3분기도 대규모 업데이트가 예상되어 있기 때문에 연간 실적은 좋을 것”으로 전망했다.

오는 5월 29일 리니지M의 일본 출시도 매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리니지M의 사전 예약자는 특별한 프로모션 없이도 150만명을 기록 중이다. 리니지가 오랜 시간 동안 일본에서 서비스해온 데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연내 ‘리니지2M’ 등 차기 신작도 선보일 계획이다. 윤 CFO는 “리니지2M은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기존 신작 출시 때 2년의 기간이 있었던 것보다는 빠를 것”이라고 부연했다. 캐쥬얼 게임으로 개발 중인 ‘블소S’도 올 가을 출시 예정이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