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성태 “경제위기론 근거 없다는 장하성, 적반하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경제위기론’이 경제심리를 위축시킨다는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발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장하성 실장을 향해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5일 김성태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제(4일) 장 실장이 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경제위기론은 근거가 없다며 경제에 대한 근거 없는 위기론이 경제심리 위축시켜 경제 더 어렵게 만들 거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속담에도 ‘방귀뀐 놈이 성낸다’더니 이쯤 되면 적반하장도 도를 넘었다”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제위기론이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드는 게 아니라 경제위기론이 근거 없다는 인식이 근거를 더 어렵게 만든다는 걸 알아두길 바란다”며 “정책이 아니라 집행 담당하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조차 경제성과나 어려움에 대해 책임져야하면 책임지겠단 마당에 정책실장이 뭐가 잘못됐냐며 팔 걷어붙이고 나서는 태도는 적절치 않을 뿐 아니라 옳지 못하다는 점을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장 실장을 향해 김성태 원내대표는 “경제가 이지경인 마당에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과하고 반성해도 모자를 판에 송구스러워하기는 커녕 경제위기론은 근거 없다며 남 탓 하는 태도에 유감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