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 토요일

  • 서울 23℃

  • 인천 23℃

  • 백령 20℃

  • 춘천 25℃

  • 강릉 21℃

  • 청주 24℃

  • 수원 22℃

  • 안동 21℃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3℃

  • 전주 25℃

  • 광주 26℃

  • 목포 24℃

  • 여수 25℃

  • 대구 23℃

  • 울산 21℃

  • 창원 25℃

  • 부산 26℃

  • 제주 23℃

‘즉시연금 전쟁’ 윤석헌 vs 생보사, 팽팽한 긴장 속 첫 만남

‘즉시연금 전쟁’ 윤석헌 vs 생보사, 팽팽한 긴장 속 첫 만남

등록 2018.09.07 09:50

수정 2018.09.07 11:04

장기영

  기자

7일 보험사 CEO 간담회 참석즉시연금 논의 관련 언급 자제현성철 “간담회 분위기 좋았다”尹 “암보험금 지급 환자 배려”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삼성생명, 뉴스웨이 DB현성철 삼성생명 사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삼성생명, 뉴스웨이 DB

생명보험사들이 과소 지급한 즉시연금의 일괄 지급 권고를 거부한 이후 한 달 보여름여만인 7일 공식 석상에서 만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은 팽팽한 긴장감 속에 첫 인사를 나눴다.

즉시연금과 관련해서는 윤 원장과 현 사장 모두 입을 굳게 다물었다. 다만, 윤 원장은 암보험금 지급과 관련해 소비자 보호 원칙을 재확인했다.

윤석헌 원장과 현성철 사장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 명동 은행회관 16층 뱅커스클럽에서 진행된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 참석했다.

가장 마지막으로 간담회장에 도착한 윤 원장은 착석해 있던 34개 보험사 CEO들과 차례로 악수했다.

윤 원장은 직사각형 형태의 테이블을 뒤쪽으로 돌면서 손을 내밀었고 거의 마지막 순서로 현 사장과 인사를 했다.

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 참석한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 참석한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서로를 정면으로 바라보고 떨어져 앉은 두 사람은 윤 원장의 인사말이 끝난 후 비공개로 전환된 간담회에서 조찬을 겸한 대화를 나눴다.

윤 원장과 현 사장의 만남은 간담회 전부터 큰 관심사였다. 삼성생명이 미지급금 일괄 지급을 거부한 즉시연금 때문이다.

윤 원장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즉시연금 관련 논의 여부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은 얘기가 없었다”며 말을 아꼈다.

현 사장 역시 즉시연금 관련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간담회 분위기에 대해서는 “좋았다”고 전했다.

7일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가 진행된 서울 명동 은행회관 앞에서 암 환자와 가족들이 암보험금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7일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가 진행된 서울 명동 은행회관 앞에서 암 환자와 가족들이 암보험금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다만, 윤 원장은 요양병원 입원치료 관련 암보험금 지급과 관련해 “소비자 보호가 중요하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암 환자들의 입장을 최대한 배려해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가 열린 은행회관 앞에서는 암 환자와 가족 등 암보험금 지급을 요구하는 단체 회원들이 보험금 지급과 보험사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11월 삼성생명 만기환급(상속만기)형 즉시연금 가입자 A씨에게 과소 지급한 연금을 지급토록 한 금융분쟁조정위원회(이하 분조위)의 결정에 따라 모든 가입자에게 미지급금을 일괄 지급할 것을 권고했다.

삼성생명은 지난 2012년 9월 즉시연금에 가입한 A씨에게 만기보험금 지급 재원을 공제한 연금을 지급했으나, 상품의 약관에는 연금 지급 시 해당 재원을 공제한다는 내용이 없었다.

삼성생명은 올해 2월 분조위의 결정을 수용해 A씨에게 과소 지급한 연금과 이자를 전액 지급했으나, 동일한 유형의 다른 가입자에게는 미지급금을 일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삼성생명은 7월 26일 이사회에서 금감원의 일괄 지급 권고를 거부하고 상품 가입설계서상의 최저보증이율 적용 시 예시 금액보다 적게 지급한 금액만 지급키로 했다. 삼성생명이 지난달 24일과 27일 지급한 미지급금은 71억원(2만2700건)으로, 금감원이 일괄 지급을 요구한 4300억원(5만5000건)의 60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이 과정에서 삼성생명은 민원을 제기한 가입자를 상대로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해 보험금 청구 소송비용 지원에 나선 금감원과 정면충돌했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