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 서울 29℃

  • 인천 30℃

  • 백령 23℃

  • 춘천 30℃

  • 강릉 28℃

  • 청주 30℃

  • 수원 29℃

  • 안동 28℃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30℃

  • 전주 32℃

  • 광주 33℃

  • 목포 30℃

  • 여수 30℃

  • 대구 30℃

  • 울산 28℃

  • 창원 31℃

  • 부산 28℃

  • 제주 29℃

한국GM 노사, 13차 교섭 또 결렬···추가 교섭 22일 예정

한국GM 노사, 13차 교섭 또 결렬···추가 교섭 22일 예정

등록 2018.04.21 20:48

수정 2018.04.21 20:55

임정혁

  기자

그래픽=박현정그래픽=박현정

한국지엠(GM) 노사의 21일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이 또다시 결렬됐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애초 법정관리행 '데드라인'으로 설정된 20일까지도 임단협 타결에 실패하자 23일까지 교섭 기한을 연장한다고 했지만 연장 첫날부터 어떤 진전도 얻지 못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이날 오전 11시 인천 한국GM 부평공장에서 제13차 임단협 교섭을 재개했지만 25분 만에 정회했다.

노조 측 일부 교섭 대표는 회사가 이날 내놓은 수정 제시안에 크게 반발하며 의자를 던지려고 하는 등 소동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교섭장 안에서 소동이 벌어지자 이날 협상을 공식적으로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노조에 전달했다. 노사는 노조의 사장실 무단 점거 사태 이후 교섭 대표들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내용의 확약서를 쓰고 임단협 교섭에 나선 바 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오늘 협상 중 또다른 폭력 사태가 있었으며 이는 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동이었다’며 ‘오늘 협상은 공식적으로 중단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직원들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수차례 내부 협의를 통해 교섭 재개 여부를 논의했으나 결국 이날 교섭은 더이상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사측은 희망퇴직자를 뺀 군산공장 근로자 680명의 처우 문제에 대해 추가 희망퇴직을 1차례 받고 다른 공장으로 전환 배치되지 못한 인력에는 5년 이상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방안을 노조에 제안해왔다.

사측은 이날 교섭에서 5년으로 명시했던 무급휴직 기간을 4년으로 줄이고 노사 합의 타결 전에 추가 희망퇴직을 받는 수정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교섭 결렬로 추가 교섭은 22일에나 재개될 예정이다.

뉴스웨이 임정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