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19℃

  • 인천 16℃

  • 백령 17℃

  • 춘천 16℃

  • 강릉 13℃

  • 청주 21℃

  • 수원 16℃

  • 안동 17℃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0℃

  • 전주 17℃

  • 광주 17℃

  • 목포 17℃

  • 여수 17℃

  • 대구 18℃

  • 울산 17℃

  • 창원 19℃

  • 부산 16℃

  • 제주 18℃

정부 “한국GM 노사, 협상 서둘러야···불발시 원칙대로 처리”

정부 “한국GM 노사, 협상 서둘러야···불발시 원칙대로 처리”

등록 2018.04.20 23:18

차재서

  기자

한국GM노조, 군산공장폐쇄 철회 및 정부 대책마련 촉구 상경집회.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한국GM노조, 군산공장폐쇄 철회 및 정부 대책마련 촉구 상경집회.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정부가 임단협에 난항을 빚고 있는 한국GM 노사를 향해 조속한 타협을 촉구했다. 노사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주요 20개국 재무장관 회의 겸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에 참석하고자 미국 워싱턴을 방문하는 중 전화회의를 소집해 GM 사태에 대한 해결책을 논의했다.

미국에서는 김 부총리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서울에서는 김영주 노동부장관, 홍종학 중기부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등이 각각 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한국GM 임단협 진행상황과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한국GM 노사가 조속히 합의를 이뤄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특히 노사 합의 실패 시 한국GM 근로자와 협력업체 종사자 약 15만명의 일자리가 위협을 받고 지역경제의 어려움도 가중될 것이라며 사측은 중장기 투자계획을 제시하고 노조는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와 산은은 노사 합의가 이뤄질 경우 ▲대주주의 책임있는 역할 ▲주주·채권자·노조 등 이해관계자의 고통 분담 ▲장기적으로 생존가능한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 등 3대 원칙 아래 GM 측과 신속하게 실사를 진행하고 경영정상화 방안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협력업체의 경영애로가 최소화되도록 현장 점검을 철저히하고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정책자금 지원 등 정책적 노력에도 신경을 쏟을 예정이다.

현재 한국GM의 법정관리 데드라인은 기존 20일에서 23일로 미뤄졌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