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31℃

  • 인천 28℃

  • 백령 25℃

  • 춘천 33℃

  • 강릉 31℃

  • 청주 32℃

  • 수원 30℃

  • 안동 3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33℃

  • 전주 32℃

  • 광주 34℃

  • 목포 30℃

  • 여수 33℃

  • 대구 34℃

  • 울산 30℃

  • 창원 33℃

  • 부산 28℃

  • 제주 29℃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GM부평공장 방문···“노사합의 이뤘으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GM부평공장 방문···“노사합의 이뤘으면”

등록 2018.04.21 18:51

임정혁

  기자

사진=연합뉴스 제공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21일 한국지엠(GM)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 중단과 관련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산은이 한국GM을 살리기 위해 해온 작업이 무위로 돌아간다”며 빠른 합의를 촉구했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보도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인천 한국GM 부평공장에서 배리 엥글 GM 본사 사장,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과 비공개 면담을 하고 실사 및 GM 본사와 산업은행의 주주 간 협약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실사가 거의 마무리되고 회생 정상화 가능성에 대한 판단 단계에 섰기 때문에 우리 몫의 일은 상당히 진전됐다고 본다”며 “한국GM을 살리려면 가급적 빨리 정상화 방안이 확정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주 간 협약을 보면 한국GM 정상화를 위해 저희가 재정적으로 지원하게 돼 있는데 모든 게 노사 합의를 전제로 해서 최종 타결되는 것”이라며 “데드라인이라는 23일 오후 5시까진 원만한 노사 합의를 이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산업은행은 실사를 통해 한국GM의 회생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는 원가구조를 파악 중이며 현재 마무리 단계다.

산은은 실사 결과를 토대로 GM 본사와 한국GM 회생 방안을 놓고 협상에 들어간다. 한국GM의 본사 차입금 27억달러(약 2조9천억원)를 출자전환하고 산은이 5천억원을 투입하는 게 핵심이다.

산업은행은 GM이 출자전환하는 대신 차등감자(자본총액 줄이기)를 해 산업은행 지분율을 지켜야 GM의 자금 투입에 맞춰 신규자금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뉴스웨이 임정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