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 목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5℃

  • 청주 27℃

  • 수원 24℃

  • 안동 2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6℃

  • 제주 26℃

‘3차 면세점 대전’ 강남권 전쟁 될까

‘3차 면세점 대전’ 강남권 전쟁 될까

등록 2016.05.27 09:35

수정 2016.05.27 13:20

정혜인

  기자

롯데 잠실, SK 워커힐, 현대 코엑스 등 사실상 확정신라, 두산은 마땅한 부지가 없어...이랜드와 ‘합작’설도

위부터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SK네트웍스 워커힐면세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사진=각사 제공위부터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SK네트웍스 워커힐면세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사진=각사 제공

올해 말 서울 시내 면세점 신규 특허 입찰을 두고 관련 기업들이 입찰 참여 여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이번 입찰이 지난해 사업권을 잃은 롯데면세점과 SK네트웍스, 그리고 시장 진출에 실패한 현대백화점 등의 ‘패자부활전’ 양상을 띨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지난해 새롭게 사업권을 획득한 사업자들까지 경쟁에 가세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졌다.

면세점 입찰을 위해서는 먼저 부지를 결정해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기업들 사이에서는 이를 두고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신규 특허 대다수가 용산(HDC신라면세점), 남대문(신세계면세점), 동대문(두산) 등 강북에 치우쳐져 있었던 반면 올해는 면세점이 부족한 강남권이 격전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관세청을 이르면 이달 말 서울 시내 면세점 새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공고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입찰에서 대기업까지 모두 참여가 가능한 일반 입찰 티켓을 3장 허용하기로 했다.

시내 면세점은 공항면세점과 달리 기업이 직접 면세점 부지를 확보하고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때문에 부지 선정은 입찰 참여 전 가장 필수적인 단계다. 특히 면세점 부지의 위치에 따라 평가항목 중 하나인 관광객 수, 관광 인프라 등이 달라져 사실상 점수를 판가름하기 때문에 사업계획서 중 가장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다.

관련 업계에서는 3개의 티켓 중 최소 2장 이상이 강남권에 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강남은 최근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며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관광지지만,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이 문을 닫으면서 인근 면세점 매장은 롯데 코엑스점만 남게 됐기 때문이다.

이번 입찰 참여가 유력한 기업인 롯데면세점과 SK네트웍스는 각각 월드타워와 워커힐 면세점 등 기존 사업장을 그대로 들고 면세점 입찰에 재도전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7월 면세점 시장 진출에 도전했다가 탈락의 고배를 마신 현대백화점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강남권의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을 일찌감치 면세점 부지로 확정했다.

연말 시내 면세점 입찰 도전 의지를 드러낸 신세계의 경우 백화점 매장 다수를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넓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입찰 도전 당시 남대문의 본점과 함께 부지로 저울질 했던 강남점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지난 2월 증축 개관한 신세계 강남점은 재오픈 열흘 만에 200만명이 다녀가는 등 집객 효과가 뚜렷하다.

한화갤러리아 역시 면세점 공고 발표 후 참여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압구정 백화점, 시청역 한화빌딩 등 다수의 후보를 두고 검토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외에 호텔신라와 두산도 연말 신규 특허 입찰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다만 호텔신라와 두산은 면세점을 열 마땅한 부지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점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지난해 호텔신라가 부지 확보를 위해 현대산업개발과 손을 잡았던 것과 같이 업체간 ‘합종연횡’이 벌어질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이 경우 이랜드의 손을 잡을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오는 중이다.

이랜드는 지난해 7월 면세점 시장 진출을 타진하며 서교동 자이갤러리 부지를 내세운 바 있다. 이 부지는 켄싱턴 호텔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곳이다. 이랜드가 재무구조 개선 등 단독으로 면세점 사업을 준비할 여력이 없기 때문에 기존 사업자들과 손을 잡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지난해 면세점 평가 과정에서 신설 합작법인에 대한 평가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던 만큼 올해 입찰 공고에서는 이에 대한 보완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는 신설 합작법인의 경우 관리역량, 재무건전성 등을 어느 기준에 맞춰 평가할지에 따라 당락이 갈릴 수 있다는 의견 때문에 평가기준을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빗발치기도 했다.

업체들이 입찰 참여 발표를 조심스러워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부지 확보 가능성이 공고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관세청의 발표를 기다려야 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공고가 나온 모든 사업권에 복수 입찰이 가능했던 지난해처럼 올해도 2~3개 부지를 베팅하는 기업이 나온다면 경우의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정혜인 기자 hij@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