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힐링캠프’ 김영광, 톱모델의 간식 닭강정?··· 불우한 청소년기 고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김영광이 ‘힐링캠프’에서 그간 쉽게 드러내지 못했던 진솔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김영광은 지난 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미식캠프 특집을 통해 늘 승승장구했을 것 같았던 화려한 모습 이면의 노력과 어려웠던 과거를 담담하게 털어놓았다.

thumbanil

김영광이 SBS ‘힐링캠프’에서 그간 쉽게 드러내지 못했던 진솔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 사진= '힐링캠프' 영상캡처


이날 지난주에 이어 MC 성유리의 초청으로 친구 이수혁과 함께 미식토크를 이어간 김영광은 이들을 인천 신포시장으로 안내해 닭강정을 추천하며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초등학교 6학년이던 시절 아버지가 돌아가셔 집안 사정이 넉넉하지 못했다고 언급한 김영광은 일을 다니시는 어머니를 도와 살림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때는 아파트 단지에 전단을 붙이는 일을 하기도 했다는 김영광은 당시 받았던 돈을 100단위까지 정확하게 기억해 주위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어릴 적부터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을 것만 같은 외모와 각종 화려한 타이틀에 가려진 과거였다.

톱모델로 주목받던 시절 역시 고됐다. 유명 브랜드 쇼 캐스팅을 위해 파리나 밀라노에 갔지만, 회화도 제대로 하지 못했고 캐스팅 담당자들은 김영광의 프로필조차 제대로 살피지 않았다. 치열한 경쟁의 현장을 겪으며 배고픔을 참아낸 끝에 값진 성과를 얻었다.

연기를 막 시작했을 때도 김영광의 끈질겼다. KBS 2TV ‘그들이 사는 세상’에 단역으로 출연한 김영광은 드라마 속 드라마 촬영, 그마저도 작은 역할을 위해 액션스쿨을 다니는 노력을 마다치 않았다. 하지만 결과는 녹록하지 않았다. 오히려 톱모델 출신이라는 것이 편견으로 작용했다.

힘들었을 이야기들을 천천히 꺼내 놓으면서도 김영광은 시종일관 유쾌했다. 오히려 웃음으로 승화시키기도 했다. 그래서 더욱 인간적이었던 김영광의 바람은 ‘감당이 안 될 정도로 큰 집에 살고 싶다’는 것.

큰 키 때문에 원룸의 모든 것이 작기만 했고, 볕이 들지 않았지만, 지금은 창문이 있는 곳으로 가 커튼도 달았다며 작은 것에 만족하고 행복해하는 김영광은 날카로울 것 같은 이미지를 벗고 나온 순수 소년 그 자체였다.

한편 김영광은 하반기 최대 규모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JTBC 드라마 '디데이' 출연을 확정하고 열혈 외과의로 변신을 앞두고 있다.

홍미경 기자 mkhong@

관련태그

#힐링캠프

#김영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