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 일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1℃

  • 춘천 24℃

  • 강릉 29℃

  • 청주 27℃

  • 수원 26℃

  • 안동 26℃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9℃

  • 광주 28℃

  • 목포 28℃

  • 여수 27℃

  • 대구 29℃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7℃

여진구·설현·이종현, 삼각케미 포텐터졌다··· ‘오렌지 마말레이드’ 2막 재미↑

여진구·설현·이종현, 삼각케미 포텐터졌다··· ‘오렌지 마말레이드’ 2막 재미↑

등록 2015.06.07 08:53

홍미경

  기자

차세대 브라운관 대표배우로 급부상한 여진구를 비롯해 설현, 이종현 세 남녀의 운명적인 삼각 러브라인 케미가 폭발하며 안방극장에 꿀재미를 선사했다.

인간과 뱀파이어가 평화 협약을 맺던 300년 전의 이야기가 시작된 KBS2 금요미니시리즈 ‘오렌지 마말레이드’(극본 문소산, 연출 이형민 최성범, 제작 (유)어송포유문전사 KBS N ZEN 프로덕션) 지난 5일 방송이 운명적인 러브스토리에 뜻 깊은 메시지까지 전달하며 시청자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과거 속 개성 만점 캐릭터로 돌아온 조선판 엄친아 여진구(정재민 역), 반촌의 백정 소녀 설현(백마리 역), 자유로운 영혼의 꽃도령 이종현(한시후 역)이 색다른 인물 관계를 형성하며 운명 같은 인연의 시작을 알린 것.

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설현, 이종현 세 남녀의 운명적인 삼각 러브라인 케미가 폭발하며 안방극장에 꿀재미를 선사했다 / 사진제공= KBS '오렌지 마말레이드' 영상 캡쳐KBS2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 설현, 이종현 세 남녀의 운명적인 삼각 러브라인 케미가 폭발하며 안방극장에 꿀재미를 선사했다 / 사진제공= KBS '오렌지 마말레이드' 영상 캡쳐


여기에 피리 부는 뱀파이어 소녀 마리(설현 분)에게 반한 재민(여진구 분)의 순애보는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하지만 현재시점의 방송 속에서도 뱀파이어가 인간에게 억압받고 기피되는 대상으로 그려졌기에 극심한 신분질서가 존재한 조선시대 속에서 과연 이들의 사랑이 온전히 이루어질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인간의 눈을 피해 반촌 마을에 사는 마리를 비롯한 흡혈족들은 천한 백정 신분 때문에 때론 부당한 대우를 받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러한 모습들은 차별받는 세상의 씁쓸한 단면을 보여주며 묵직한 울림을 전했다는 평.

이렇듯 ‘오렌지 마말레이드’ 속 주인공들의 달달한 애정전선과 훈훈한 케미는 재미를, 사회 깊숙이 박혀있는 차별에 대한 메시지는 시청자들의 마음에 진한 여운을 전하게 될 것으로 앞으로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독사에게 물려 사경을 헤매는 재민을 구한 마리가 그의 피를 본 순간 뱀파이어 본능이 되살아나는 장면이 그려져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조선시대로 타임리프한 여진구, 설현, 이종현의 순수결정체 로맨스는 매주 금요일 방송되는 KBS 2TV '오렌지 마말레이드'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홍미경 기자 mkhong@

뉴스웨이 홍미경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