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 서울 18℃

  • 인천 16℃

  • 백령 15℃

  • 춘천 20℃

  • 강릉 23℃

  • 청주 22℃

  • 수원 18℃

  • 안동 21℃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2℃

  • 전주 20℃

  • 광주 21℃

  • 목포 17℃

  • 여수 19℃

  • 대구 25℃

  • 울산 17℃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18℃

주산연, 하우스푸어 체감가구 전년比 17만가구↑

주산연, 하우스푸어 체감가구 전년比 17만가구↑

등록 2014.03.26 11:00

성동규

  기자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제공자료=주택산업연구원 제공


하우스푸어 체감가구가 지난해 전년보다 약 17만 가구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은 26일 ‘하우스푸어 체감가구 분석’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자신이 하우스푸어로 체감하는 가구는 약 248만가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높은 이자 부담으로 소비지출을 크게 줄일 수밖에 없어 내수경기 회복을 지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해 이들의 금리부담을 완화해 주기 위한 금융규제 완화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통계청의 ‘가계금융복지조사(2012~2013)’를 통해 가계별로 소득대비 대출원리금 상환비율(DSR : Debt Service Ratio)과 원리금상환에 대한 부담정도를 분석한 결과 DSR이 20% 이상이면 자신이 하우스푸어로 인식했다고 주산연은 설명했다.

주산연은 이 분석을 토대로 하우스푸어 체감가구가 2012년 약 231만 가구에서 2013년 약 248만 가구로 약 17만 가구가 증가한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하우스푸어 체감가구 중 주택담보대출 이외에 신용대출을 이용한 사례는 약 43.1%에 달했다. 평균이용금액은 2012년 약 1069만원에서 2013년 약 1364만원으로 약 300만원 증가했다.

주산연은 하우스푸어 체감가구가 주택담보대출 원리금상환 부담으로 생활이 어려워지면서 높은 금리의 추가적인 신용대출을 이용하게 되는 악순환구조에 있다고 분석했다.

김찬호 주산연 연구위원은 “지금까지 하우스푸어 대책은 가계신용회복 지원, 보유주택지분매각제도 등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이뤄져 왔다”며 “내수경기 등 거시경제 회복차원에서 하우스푸어 체감가구에 대한 금리부담 완화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성동규 기자 sdk@

뉴스웨이 성동규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