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7일 월요일

  • 서울 17℃

  • 인천 17℃

  • 백령 15℃

  • 춘천 16℃

  • 강릉 18℃

  • 청주 17℃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8℃

  • 목포 17℃

  • 여수 20℃

  • 대구 20℃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17℃

위기의 키움證

황현순, 위기 상황 타개할 수 있을지 행보 주목

키움증권이 올해만 두번째로 주가조작에 연루되며 큰 타격이 예상된다. 영업이익상의 손실 외에도 내부 통제 관리에 거듭 실패했다는 점에서 증권사 이미지에 직격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투자자들의 불신이 높아진 위기 상황에서 황현순 키움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어떤 자구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금융당국이 영풍제지를 거래정지 종목으로 지정하기 전날인 18일까지 영풍제지 미수거래 증거금

황현순, 위기 상황 타개할 수 있을지 행보 주목

위기의 키움證

상반기 순익 넘는 미수금, 올해 실적 '먹구름'

키움증권의 하반기 실적에 부정적 전망이 뒤따르고 있다. 지난 차액결제거래(CFD) 사태에 이어 영풍제지에 대한 미수금까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로인한 충당금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특히 영풍제지 미수금은 키움증권의 상반기 실적을 웃도는 규모라는 점에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0일 키움증권은 장 마감 이후 영풍제지 종목에 대해 4943억원 규모의 미수금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영풍

상반기 순익 넘는 미수금, 올해 실적 '먹구름'

위기의 키움證

고속 성장 이끈 리테일, 주가조작 중심됐다

키움증권이 지난 4월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주가조작 사태에 이어 영풍제지의 하한가 사태에도 구설수에 올랐다. 영풍제지에 대한 시세조종 대부분이 키움증권 계좌에서 동원돼 내부 리스크 관리 시스템에 허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영풍제지 하한가 사태로 5000억원에 육박하는 미수금을 남기며 다시 한번 주가조작 논란의 중심에 섰다. 키움증권은 지난 20일 영풍제지의 하한가로 인해

고속 성장 이끈 리테일, 주가조작 중심됐다

위기의 키움證

짙어지는 매물說

여의도 증권가를 흔드는 '주가조작' 사태에 키움증권이 또다시 거론됐다. 동시에 매물 설도 수면 위로 다시금 떠올랐다.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에 이어 실적 하락까지 피할 수 없게 되자 매각설에 무게가 실리는 것이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지난 20일 기준 영풍제지 하한가로 인해 고객 위탁 계좌에서 미수금이 발생했다. 미수금 규모는 약 4943억원이다. 이는 지난 상반기 키움증권의 순이익인 4258억원을 뛰어넘는 수준이

짙어지는 매물說