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 목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5℃

  • 청주 26℃

  • 수원 26℃

  • 안동 2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7℃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7℃

  • 부산 26℃

  • 제주 26℃

산업 타이완행 대한항공 항공편, 기체결함으로 회항

산업 항공·해운

타이완행 대한항공 항공편, 기체결함으로 회항

등록 2024.06.22 21:59

김다정

  기자

대한항공 보잉737-8, 사진=대한항공 제공대한항공 보잉737-8, 사진=대한항공 제공

22일 오후 4시 45분께 승객 125명을 태우고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대만 타이중 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KE189편(B737-8) 항공기가 기체 결함으로 회항했다.

22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 항공기는 이륙한 지 약 50분이 지났을 때 제주도 상공에서 '여압계통 이상' 메시지가 표시됐다. 여압계통은 항공기 내부 압력을 조절하는 기능을 한다.

대한항공이 회항을 결정하면서 항공기는 오후 7시 38분께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회항한 기체는 보잉사가 제작한 737 맥스-8로, 지난해 10월 '압력 격벽' 이상이 확인돼 세계적으로 결함 조사가 진행됐던 기종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회항 직전 고도를 낮추는 과정에서 승객 15명이 고막 통증과 과호흡 등을 호소했고, 이 중 13명은 착륙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크게 다친 환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은 KE189편에 다른 항공기를 투입해 19시간 늦어진 오는 23일 오전 10시 30분에 다시 띄울 계획이다. 현지시간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오전 7시까지인 타이중 공항의 운영 제한 시간을 피하기 위한 조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해당 항공편 승객들을 불편하게 해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숙박을 제공하는 등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정확한 회항 경위를 조사 중이며 기체 점검 후 정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