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6℃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7℃

  • 목포 28℃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6℃

  • 부산 22℃

  • 제주 27℃

산업 K-방산, 수출국 다변화로 '200억 달러' 담금질

산업 중공업·방산

K-방산, 수출국 다변화로 '200억 달러' 담금질

등록 2024.06.14 15:23

김다정

  기자

올해 방산 수출 200억 달러 목표···수출국·무기체계 다변화연초부터 유럽·중동·북미 등에서 굵직한 수주 프로젝트 가동동유럽 마케팅·세일즈 정조준···'꿈의 무대' 미국 진출 가시권

올해 국내 방산업계는 글로벌 지정학 불확실성 리스크에 대응해 동유럽을 비롯해 중동과 미국 등까지 수출 다변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그래픽=박혜수 기자올해 국내 방산업계는 글로벌 지정학 불확실성 리스크에 대응해 동유럽을 비롯해 중동과 미국 등까지 수출 다변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그래픽=박혜수 기자

국내 방산업계가 올해 수출 200억 달러(약 27조6000억원) 달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북미, 중동, 아프리카 등 수출국을 다변화로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현대로템, LIG넥스원 등 국내 방산기업들은 이달 17일부터 닷새간 파리에서 열리는 '2024 유로사토리'에 참가한다.

유로사토리는 1967년부터 시작해 2년마다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상무기 전시회로, 올해는 62개국 2000여 개 업체가 참가할 예정이다.

잇단 동유럽 세일즈···루마니아에 거는 기대


국내 방산업계는 지난달 루마니아에서 열린 'BSDA 2024' 방산전시회에 이어 이달까지 잇따라 유럽 방산 전시회에 참석하면서 동유럽 방산시장 진입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러시아로 인한 동유럽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지속되면서 이 지역 국가들의 국방비 지출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국내 방산업계는 루마니아를 적극 공략하고 있다. 루마니아의 경우 올해 국방비를 지난해 대비 45% 늘린 208억 달러(약 27조5000억원)를 책정했다. 2032년까지 주요 무기 도입에 399억 달러(약 54조원)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K9자주포와 레드백 장갑차를 통해 수주에 나섰고, 현대로템은 K2 전차를 내세워 수주에 집중하고 있다. K9자주포 계약은 최종 계약 단계를 남겨 놓고 있어 상반기 내 가장 빠른 수출 낭보가 기대된다. 현대로템도 최근 현지에서 K2 흑표전차 실사격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현대로템이 루마니아에서 수주에 성공할 경우 K-방산의 폴란드를 시작으로 유럽 수주 영토는 더욱 넓어지게 된다.

'꿈의 무대' 美 시장 진출에 가속 페달


올해 국내 방산업계는 글로벌 지정학 불확실성 리스크에 대응해 동유럽을 비롯해 중동과 미국 등까지 수출 다변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방산 수출 규모는 130억 달러(약 16조9000억원)를 웃돌았다. 당초 목표였던 200억 달러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수출 대상국이 4개국에서 12개국으로 늘었다. 수출 무기체계도 6개에서 12개로 다변화되는 등 질적 성장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22년 폴란드 잭팟이 전체 수출액의 72%를 차지했으나 지난해부터 수출 다변화에 속도를 내며 200억 달러 수출 목표를 향한 담금질에 들어갔다.

최근에는 한국이 중동 국가로는 최초로 아랍에미리트(UAE)와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을 맺으면서 방산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방산 시장 가운데서도 꿈의 무대로 꼽히는 미국 진출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지난해 미국 사족보행 로봇업체 '고스트로보틱스' 지분 60%를 인수한 LIG넥스원은 현재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의 승인을 앞두고 있으며, 유도 로켓 '비궁'의 연내 미국 수출 전망도 나온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록히드마틴과의 컨소시엄을 통해 개발 중인 FA-50 경공격기의 개량형 'TF-50'을 앞세워 미 해군 고등·전술훈련기(UJTS) 도입 사업을 따낸다는 목표다.

DB금융투자 서재호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LIG 넥스원의 '비궁',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아리온스멧' 등 국내 방산기업들의 미국 진출 기대감이 더해질 것"이라며 "미국 수출은 1000조원 무기 시장으로의 접근과 수출 경쟁력 확보 등 잠재 이익 측면에서 상당한 의의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