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6℃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7℃

  • 청주 28℃

  • 수원 26℃

  • 안동 27℃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7℃

  • 전주 28℃

  • 광주 29℃

  • 목포 29℃

  • 여수 28℃

  • 대구 29℃

  • 울산 25℃

  • 창원 28℃

  • 부산 25℃

  • 제주 28℃

증권 이복현 금감원장, 거취 논란에 "임기 정해진 자리, 채울 것"

증권 증권일반

이복현 금감원장, 거취 논란에 "임기 정해진 자리, 채울 것"

등록 2024.06.14 16:17

안윤해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안윤해 기자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안윤해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본인의 거취를 두고 나오는 무성한 추측들에 대해 "임기가 정해진 자리인 만큼 당연히 임기는 채워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상법 개정 이슈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밸류업, 자본시장 선진화, 보험개혁회의 등 판을 벌여놓은 것들이 어느 정도는 자리를 잡아야 한다는 생각이고, 공직자로서 소명감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기본적으로 임명권자가 결정할 문제지, 제가 어떻게 하겠다 말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며 "오늘은 오늘 일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