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21℃

  • 춘천 15℃

  • 강릉 22℃

  • 청주 18℃

  • 수원 17℃

  • 안동 15℃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7℃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19℃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17℃

  • 창원 19℃

  • 부산 19℃

  • 제주 15℃

금융 이복현 금감원장, 보험사 CEO 간담회···"보험개혁 적극 동참" 당부

금융 보험

이복현 금감원장, 보험사 CEO 간담회···"보험개혁 적극 동참" 당부

등록 2024.05.30 15:00

김민지

  기자

30일 생·손보 12개사 CEO와 올해 첫 간담회 진행부동산 PF 시장 연착륙 등 금융시장 안정 노력 요청이복현 "보험사 미래 대비 노력 부족···노력 기울여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부동산PF연착륙을 위한 건설업계 2차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부동산PF연착륙을 위한 건설업계 2차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주요 보험사 사장(CEO)들과 간담회를 열고 보험권 당면과제 등 업계 주요 현안을 논의하며 "보험개혁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광화문 센터포인트빌딩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간담회는 생명보험 6개사(삼성·한화·교보·미래에셋·신한라이프·동양)와 손해보험 6개사(삼성화재·DB손보·메리츠화재·현대해상·KB손보·흥국화재) CEO들과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이 원장이 올해 보험사 CEO와 갖는 첫 간담회로, 지난해 간담회 이후 개선 결과를 전달하는 한업계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향후 보험산업 발전방향을 함께 모색했다.

이복현 원장은 "그간 보험산업이 국내 금융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며 괄목할 만한 성장을 통해 국민 경제에 기여해 왔으나, 소비자 신뢰도는 타 업권 대비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원장은 "금융당국은 지난 7일 신뢰회복과 혁신을 위한 "보험개혁회의'를 발족했고 영업관행, 상품구조, 건전성 규제 등 업계 전반에 대한 복합적인 개선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라며 "회의에서 마련된 개선방안이 실질적으로 작동하도록 내부통제에도 깊은 관심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독려했다.

이 원장은 또 보험업계가 부동산 PF 시장 연착륙 등 금융시장 안정에도 적극적으로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현재 금융당국은 '엄정한 옥석가리기'를 통해 PF사업장 정리 및 재구조화의 속도를 높이면서도 정상 PF 사업장에 대한 자금 공급을 강화하는 등 PF 시장의 질서 있는 연착륙을 도모하고 있다"며 "그간 보험산업이 금융시장에 불안이 발생할 때마다 장기자금을 적시에 공급해 시장안정에 크게 기여했던 것과 같이 이번 부동산 PF 대책에서도 기관투자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금융당국 역시 민간 차원의 수요기반 확충 등에 대해 실효성 있는 인센티브(incentive) 방안을 조속히 마련‧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마지막으로 보험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신성장동력 발굴 등 지속가능성장에도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국내 보험산업은 과포화 상태로 성장한계에 직면했고 구조적인 환경 변화에도 크게 노출돼 있다"면서도 "하지만 보험회사들이 혁신성장보다는 출혈경쟁에 몰두하는 등 미래 대비 노력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장은 소비자 후생을 제고할 수 있는 '질적혁신'과 신사업 발굴과 해외진출 확대와 같은 시장개척 노력을 기울일 것을 요청했다.

보험사 CEO들은 소비자 신뢰 회복과 지속가능성장을 위해 근본적인 개혁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는 데 공감하고 보험개혁회의에서 보험산업 발전을 위한 개선방안 마련에 건설적인 의견을 개진하는 등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 논의과정에서 보험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IFRS17 안정화, 펫보험 시장 활성화 등 제도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복현 원장은 업계와의 양방향 소통을 통해 현장의 소리를 감독업무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