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21℃

  • 인천 19℃

  • 백령 22℃

  • 춘천 18℃

  • 강릉 24℃

  • 청주 21℃

  • 수원 18℃

  • 안동 20℃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20℃

  • 목포 19℃

  • 여수 20℃

  • 대구 21℃

  • 울산 19℃

  • 창원 20℃

  • 부산 20℃

  • 제주 15℃

산업 한국GM 노사, 올해 임금·단체협약 교섭 돌입···'첫 상견례'

산업 자동차

한국GM 노사, 올해 임금·단체협약 교섭 돌입···'첫 상견례'

등록 2024.05.22 18:48

박경보

  기자

제너럴 모터스 2024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발표 중인 헥터 비자레알 GM 한국사업장 사장 겸 CEO. 사진=GM 제공제너럴 모터스 2024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발표 중인 헥터 비자레알 GM 한국사업장 사장 겸 CEO. 사진=GM 제공

한국지엠(GM) 노사가 상견례를 시작으로 올해 임금·단체협약 교섭에 돌입했다.

22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관 건물에서 만나 임단협 교섭 첫 일정을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안규백 한국GM 노조 지부장 등 노조 측 19명과 헥터 비자레알 한국GM 사장 등 사측 16명이 참석했다.

안 지부장은 "올해 요구안은 설문조사를 통한 조합원 의견 수렴과 대의원 논의를 토대로 확정됐다"며 "사측은 이 요구안의 의미를 남다르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비자레알 사장은 "직원들이 무엇을 기대하는지, 지속 가능한 회사를 만들어가기 위해 어디에 역점을 둬야 할지 등을 고려해 책임감 있게 단체교섭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노사는 간사 간 논의를 거쳐 세부 일정을 조율해 다음 주 부터 매주 2회 이상 교섭하기로 했다.

노조는 이번 협상에서 월 기본급 15만9800원 정액 인상과 함께 지난해 당기순이익 1조4995억원의 15%를 성과급으로 지급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 10년 이상 구조조정 과정에서 고통 분담 차원으로 정체된 임금과 복리후생을 원상회복하기 위해 통상임금(평균 근속 23.2년 기준)의 300% 지급도 요구안에 담았다.

노조는 고용안정 대책으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중소형 친환경차 생산기지 조성에 더해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한 부평·창원 공장 내 신차 2종 생산을 제시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