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3℃

  • 청주 23℃

  • 수원 24℃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6℃

  • 광주 25℃

  • 목포 26℃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6℃

산업 삼성전자 '5대 매출처'에 中 반도체 유통기업 합류

산업 전기·전자

삼성전자 '5대 매출처'에 中 반도체 유통기업 합류

등록 2024.05.16 18:03

차재서

  기자

삼성전자의 5대 매출처에 중국으로 반도체를 납품하는 업체 2곳이 포함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삼성전자의 5대 매출처에 중국으로 반도체를 납품하는 업체 2곳이 포함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삼성전자의 5대 매출처에 중국으로 반도체를 납품하는 업체 2곳이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16일 삼성전자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회사의 5대 매출처는 애플과 도이치텔레콤, 홍콩 테크트로닉스, 수프림 일렉트로닉스, 버라이즌 등으로 나타났다.

미국 가전 유통업체 베스트바이와 반도체기업 퀄컴이 빠지고 반도체 유통기업 홍콩 테크트로닉스와 대만 수프림 일렉트로닉스가 추가됐다. 중국 기업의 스마트폰 판매가 늘면서 해당 기업의 매출 비중이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매출에서 이들 5대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13%다.

지역별로는 중국 수출 매출 비중이 28.8%로 작년말의 24.8%보다 4%p 상승했다.

이밖에 삼성전자의 1분기 재고 자산(연결기준)은 53조3477억원으로 작년말보다 3.3% 증가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