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 서울 34℃

  • 인천 33℃

  • 백령 26℃

  • 춘천 35℃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33℃

  • 안동 32℃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1℃

  • 전주 28℃

  • 광주 24℃

  • 목포 22℃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2℃

금융 이복현 금감원장 "3~4분기 할일 많아"···거취 논란 일축

금융 금융일반

이복현 금감원장 "3~4분기 할일 많아"···거취 논란 일축

등록 2024.04.23 18:59

이수정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기업과 주주행동주의 상생·발전을 위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기업과 주주행동주의 상생·발전을 위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임원들에게 "3~4분기 할일이 많다. 동요하지 말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4·10 총선 이후 이 원장의 거취를 두고 다양한 추측들이 나오자 계속 일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원장은 이날 진행된 내부 임원회의에서 "그동안 벌여놓은 일도 많고 여러가지 이슈도 많으니 계속 일하겠다"며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원장은 또한 사정기관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잘 알려져있다. 그러다보니 금감원장 취임후에도 그의 거취 변동에 대한 가능성들이 거듭 거론돼왔다.

특히 총선 이후 지난 17일에는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휴가를 내자, 대통령실에 합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들이 쏟아져나왔다.

한편 이 원장은 다음날인 18일 열린 '기업과 주주행동주의의 상생·발전을 위한 간담회' 직후 내각 합류설을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답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