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4℃

  • 인천 22℃

  • 백령 11℃

  • 춘천 27℃

  • 강릉 23℃

  • 청주 26℃

  • 수원 23℃

  • 안동 27℃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7℃

  • 전주 24℃

  • 광주 23℃

  • 목포 23℃

  • 여수 20℃

  • 대구 27℃

  • 울산 20℃

  • 창원 22℃

  • 부산 20℃

  • 제주 20℃

산업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가전 드라이브···'AI가전'으로 LG전자 아성깬다

산업 전기·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가전 드라이브···'AI가전'으로 LG전자 아성깬다

등록 2024.04.03 16:12

정단비

  기자

3일 비스포크 AI 신제품 대거 공개"AI 가전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DA사업부 찾아주게 하는 게 목표"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비스포크 AI 미디어데이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비스포크 AI 미디어데이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한종희 삼성전자 디바이스경험(DX)부문장(부회장)이 인공지능(AI)을 앞세워 가전사업부문에 대한 강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AI 가전이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이 될 수 있다는 판단하에 그간 가전 부문의 강자로 일컬어져 왔던 LG전자의 아성을 깨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3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신제품 론칭 미디어데이 '웰컴 투 비스포크 AI(Welcome to BESPOKE AI)'를 열고, AI 기반으로 연결성과 사용성이 업그레이드된 신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비스포크 AI는 삼성전자만의 AI 기능이 '스마트싱스(SmartThings)'의 초연결 생태계 안에서 서로 연결되고 맞춰주는 제품이다.

특히 올해는 진화한 AI 기능과 대형 터치스크린 기반의 'AI 홈', 음성 인식 '빅스비(Bixby)'를 통해 집안에 연결된 모든 기기를 원격 제어할 수 있어, 설치 공간과 제어 방식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AI 홈을 통해 모바일 전화 수신, 동영상·음악 감상까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이날 고성능 AI 칩이나 카메라, 센서를 탑재해 더욱 다양한 AI 기능을 경험할 수 있는 2024년형 비스포크 신제품들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선보인 AI 제품은 전력 사용량을 최적화해 주는 냉장고 '비스포크 AI 하이브리드', 올인원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 등 총 15종이다.

한 부회장은 신제품 론칭 행사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AI 가전은) AI가 가져다주는 새로운 가정 내 디바이스 패러다임의 변화"라고 평가하며 "삼성전자는 AI 기능을 대폭 강화한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이고 격차를 벌리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AI 기능을 탑재한 다양한 가전제품 라인업을 선보이며 소비자들 공략에 나서고 있다. 무엇보다 'AI 가전=삼성'이라는 공식을 확산시키고자 하고 있다.

이처럼 삼성전자가 'AI 가전'을 선점하기 위해 사활을 거는데는 가전부문에서 판도를 뒤집을 새로운 키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간 '가전=LG전자'라는 수식어가 고착돼 왔을 정도로 가전 부문은 LG전자가 우위를 점해왔다.

실제 지난해 매출만 비교해 봐도 알 수 있다. 삼성전자의 가전 부문 매출은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 매출 등이 포함돼 있어 단순 비교는 어렵다. 다만 지난해 VD사업부가 약 30조원의 매출을 올렸다는 것을 감안해 발라내면 가전부문은 약 26조원의 매출을 달성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같은 기간 LG전자의 생활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매출 30조원을 달성했다. 이는 미국 가전업체인 월풀의 지난해 매출(약 26조원)도 뛰어넘은 수준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AI 가전'이라는 카드로 가전부문에서 상황을 역전시키겠다는 복안으로 분석된다. 최근 'AI 가전=삼성'이라는 이미지 구축에 힘쓰는 것도 이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한 부회장도 "디지털가전(DA)사업부가 모바일경험(MX)나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에 비해 약간 처진 것은 사실"이라며 "집안에 디바이스라고 하면 삼성전자의 DA사업부를 찾아주게 하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