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5℃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3℃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6℃

  • 대구 15℃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산업 호암재단, 2024 '삼성호암상 수상자' 선정···공학상에 최초 女 수상자

산업 재계

호암재단, 2024 '삼성호암상 수상자' 선정···공학상에 최초 女 수상자

등록 2024.04.03 08:41

김현호

  기자

2024 삼성호암상 수상자. 사진=호암재단 제공2024 삼성호암상 수상자. 사진=호암재단 제공

삼성 호암재단이 3일 '2024 삼성호암상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수상자는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혜란 다윈(55) 미 뉴욕대 교수 ▲과학상 물리·수학부문 고(故) 남세우(54) 미 국립표준기술연구소 연구원 ▲공학상 이수인(44) 미 워싱턴대 교수 ▲의학상 피터 박(53) 미 하버드의대 교수 ▲예술상 한강(54) 소설가 ▲사회봉사상 제라딘 라이언 수녀(76) 등 6명이다.

수상자는 국내외 학자 및 전문가 46명이 참여한 심사위원회와 65명의 외국인 석학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가 4개월 동안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올해 수상자 중 가장 많은 4명이 여성으로 특히 공학상은 최초의 여성 수상자가 탄생했다.

혜란 다윈 박사는 미국에서 출생한 한인 이민자의 자녀로 전 세계에서 매년 100만명 이상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는 결핵의 발생과 인체 감염 기전을 밝혀온 세계적인 미생물학자다. 그는 인간 등 일반 생물만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단백질 분해 시스템이 결핵균에도 존재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힘으로써 결핵을 포함한 다양한 감염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수인 박사는 AI의 판단 및 예측 과정을 이해하고 결과를 설명하는 ΄설명가능한 AI(Explainable AI)΄ 분야에서의 ΄SHAP΄ 방법론을 개발해 AI의 신뢰성을 향상시킨 세계적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다.

한강 소설가는 한국 현대사의 고통과 슬픔, 인간 실존에 대한 고민을 작가 특유의 날카롭고 섬세한 시선과 독특한 작법으로 처리하여 미적 승화의 수준까지 이끈 소설가다. 소설 '채식주의자'로 한국인 최초 영국 부커상, '작별하지 않는다'로 프랑스 메디치상을 수상했으며 '소년이 온다', '흰' 등 많은 작품들이 다양한 언어로 번역돼 해외에서 큰 호평을 받으며 한국 문학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각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이 수여되며 시상식은 오는 5월 31일 개최될 예정이다.

호암재단은 故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의 호(號)를 따 제정한 사회공헌상으로 1991년부터 삼성호암상을 통해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한국계 인사를 현창해 왔다.

올해 제34회 시상까지 총 176명의 수상자들에게 343억원의 상금을 수여했고 오는 8월 삼성호암상 수상자 등 최고의 석학들을 초청해 전국 청소년들을 위한 강연회 'Fun & Learn, 썸머쿨톡 페스티벌'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개최할 예정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