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5℃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3℃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6℃

  • 대구 15℃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라이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라이프 소셜 카드뉴스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등록 2024.04.01 08:09

박희원

  기자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인기가 오히려 독이 된 '모나리자'의 사연 기사의 사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그림 하면 많은 사람들이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를 떠올릴 텐데요. 모나리자가 이번에는 세계에서 가장 실망스러운 걸작으로 뽑혔습니다.

지난달 27일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의 보도에 따르면 온라인 쿠폰 사이트 쿠폰버즈는 세계 100대 예술작품과 각 작품을 소장한 박물관에 대한 1만8176건의 리뷰를 분석했는데요.

분석 결과, 모나리자가 방문객 리뷰에서 부정적 언급이 37.1%를 기록하며 1위에 오른 것입니다. 100대 작품 전체 부정적 리뷰 평균인 19.2%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입니다.

특히 모나리자와 관련된 리뷰에는 '인파'라는 표현이 많았는데요. 실제로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있는 모나리자는 작품을 보려는 인파로 인해 제대로 감상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모나리자에 이은 두 번째 실망스러운 작품으로는 외젠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이 꼽혔습니다. 마찬가지로 루브르 박물관이 소장한 작품이었는데요.

부정평가는 34.5%로, 이 작품 역시 감상 환경에 대한 부정적 리뷰가 많았습니다. 한 관람객은 "작품보다도, 줄을 서고 밀고 밀치는 것을 좋아한다면 루브르 박물관을 좋아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실망스러운 작품 3위는 미국 뉴욕 현대미술관에 있는 살바도르 달리의 '기억의 지속'이었습니다. 부정적인 평가를 한 리뷰는 31.2%였습니다.

주된 평가로는 '작품을 볼 수 없어서 실망했다'는 내용이 많았는데요. 쿠폰버즈는 실제로 작품이 다른 미술관에 대여되는 바람에 실망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대부분의 부정적 평가는 작품 자체가 아닌 작품을 감상하는 경험에서 비롯됐는데요. 유명한 작품이라면 어느 정도 인파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는 감수해야 할 것 같습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