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1℃

  • 인천 18℃

  • 백령 18℃

  • 춘천 25℃

  • 강릉 22℃

  • 청주 23℃

  • 수원 21℃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4℃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19℃

  • 여수 18℃

  • 대구 24℃

  • 울산 18℃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17℃

유통·바이오 유통 '초격차' 위한 김범석의 선택···'3兆' 또 물류에 쓴다

유통·바이오 채널 투자의 '씬'

유통 '초격차' 위한 김범석의 선택···'3兆' 또 물류에 쓴다

등록 2024.03.28 16:07

수정 2024.03.28 16:08

신지훈

  기자

향후 3년간 3조원 물류 인프라 확충 투자알리바바 1.5조원 국내 투자에 맞불 성격'전국 쿠세권화'로 이커머스 '초격차' 전략

그래픽=박혜수 기자그래픽=박혜수 기자

쿠팡이 향후 3년간 3조원 이상을 물류 인프라 확충에 투자한다. '로켓배송' 서비스를 도서산간까지 확대해 2027년 전국 5000만명이 익일 배송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알리)와 테무 등 중국산 이커머스의 급격한 성장세에 쿠팡 최대 강점인 로켓배송을 제고해 맞대응하겠단 전략으로 풀이된다.

쿠팡, 27년까지 '전국민 로켓배송' 추진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2026년까지 ▲경북 김천 ▲충북 제천 ▲부산 ▲경기 이천 ▲충남 천안 ▲대전 ▲광주 ▲울산 등 8곳 이상 지역에 신규 풀필먼트센터 운영을 위한 신규 착공과 설비투자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 중 광주와 대전은 연내 운영을 시작하고, 나머지는 올 2~4분기 순차적으로 착공한다. 쿠팡은 이들 신규 물류센터 확장과 첨단 자동화 기술 도입, 배송 네트워크 고도화 등에 2026년까지 3조원 이상을 쏟는다.

이를 통해 2027년까지 전국 시군구 260곳의 약 90%인 230여곳에서 로켓배송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 경우 우리나라 전체 인구 5130만명(올해 2월 말 기준)의 97%인 약 5000만명이 로켓배송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쿠팡은 설명했다. 이는 사실상 전 국민이 쿠세권에 들어오게 되는 셈이다. 현재는 전국 시군구의 약 70%인 182곳, 인구 수 4500만명이 로켓배송을 이용할 수 있다.

쿠팡은 이번 물류 투자로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인구감소지역 89곳 중 60여 곳 이상에서 로켓배송이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지금은 강원도 삼척과 전북 김제, 전남 영암 등 17곳에서만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신규 서비스 지역은 대표적으로 경북 봉화, 전남 고흥·보성, 경북 의성·영양·청송, 경남 합천 등 고령화(65세 이상) 비중이 40%가 넘는 지역들이다.

이들 지역에 사는 소비자는 대형마트가 없어 최소 수십분 차를 타고 장을 보러 나가야한다. 온라인으로 물건을 주문해도 받는데 최소 사흘이 걸린다. 쿠팡은 로켓배송 확충을 통해 인구감소 지역의 쇼핑 편의를 높이는 한편, 물류센터 운영과 배송을 위해 신규센터 한 곳당 최대 수천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강형구 한양대 파이낸스경영학과 교수는 "쿠팡의 쿠세권 확대는 소비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막대한 신규 고용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특히 지방 식료품 사막의 무료 로켓배송 활성화는 고령화와 저출산 직격탄을 맞은 지역의 거주 매력도를 높여 지역균형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쿠팡 대구물류센터 전경. 사진=쿠팡 제공쿠팡 대구물류센터 전경. 사진=쿠팡 제공

쿠팡의 투자 배경엔 알리가 있다?



쿠팡이 전국을 쿠세권화 하겠다는 중장기 계획은 중국 이커머스에 대응하기 위한 맞투자 전략의 성격이 짙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의 모기업 알리바바는 향후 3년간 11억달러(약 1조4500억원)를 한국에 투자한다는 내용을 담은 사업계획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그간 국내 소비자들이 제기해온 불만을 개선하겠다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먼저 알리는 2억달러(약 2600억원)를 투자해 연내 국내에 18만㎡(약 5만4450평) 규모의 통합물류센터(풀필먼트)를 구축할 예정이다. 축구장 25개와 맞먹는 면적으로 단일 시설로는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규모다. 배송 지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으로, 이를 통해 국내 배송 기간을 단축하겠다는 계획이다.

한국 셀러의 글로벌 판매를 지원하는데에도 1억달러(약 1320억원)를 투자한다. 3년 간 5만개 국내 중소기업의 글로벌 수출을 돕겠다는 목표다.

소비자 보호에도 1000억원을 투자한다. 먼저 300명의 전문 상담사가 있는 고객 서비스센터를 공식적으로 개설해 소비자 불만에 적극 대응한다. 직접구매(직구) 상품의 경우 구매 후 90일 이내에는 이유를 불문하고 100% 환불해주겠단 방침이다. 직구 상품이 위조품 또는 가품으로 의심되면 100% 구매대금을 돌려준다.

여기에 알리는 쿠팡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밝힌 직후 한국 제조사 전용 코너 'K-베뉴' 입점사의 수수료 면제 기한을 기존 3월에서 6월로 연장하기로 했다.

알리는 앞서 지난 2018년 국내에 진출했으나 크게 존재감을 보이지 못하다 지난해를 기점으로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을 잠식하고 나섰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알리 익스프레스의 지난 1월 월간 사용자 수는 717만명으로, 1년 전(337만명)과 비교해 380만명 늘었다. 이를 기반으로 쿠팡에 이은 국내 2위 이커머스 업체로 부상했다.

쿠팡은 알리 등 중국 이커머스의 초저가 공세에 배송망 확대로 대응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알리가 물류 투자를 통해 국내에 배송 시스템을 구축할 가능성은 높지만, 절대적인 전국 커버리지 측면에선 쿠팡이 압도적인 경쟁우위에 설 수 있어서다. 중국 이커머스 업체들이 쉽게 따라오지 못할 자사의 강점을 극대화해 대항하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쿠팡은 창립 이래 지금까지 6조원이 넘는 자금을 투자해 물류 인프라를 구축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전체 투자 규모를 놓고 보면 쿠팡이 알리보다 2배 높으나, 순수 물류 투자 규모만 보면 쿠팡이 알리의 10배 이상은 되는 것 아니냐"면서 "국내 시장을 두고 한중 온라인 플랫폼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