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9℃

  • 인천 17℃

  • 백령 12℃

  • 춘천 21℃

  • 강릉 24℃

  • 청주 22℃

  • 수원 20℃

  • 안동 23℃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2℃

  • 목포 17℃

  • 여수 19℃

  • 대구 25℃

  • 울산 19℃

  • 창원 22℃

  • 부산 19℃

  • 제주 18℃

증권 주총시즌 소액주주 움직임 '분주'···플랫폼 통한 주주제안 최소 14곳

증권 증권일반

주총시즌 소액주주 움직임 '분주'···플랫폼 통한 주주제안 최소 14곳

등록 2024.03.03 11:26

이수정

  기자

올해 '밸류업' 이후 더 활발···"무시할 수 없는 분위기" 경영권 다툼 기업에서는 대주주가 '러브콜' 보내기도

주총시즌 소액주주 움직임 '분주'···플랫폼 통한 주주제안 최소 14곳 기사의 사진

올해 정기주주총회 시즌을 앞두고 주주제안 등 소액주주들의 움직임이 다시 분주해졌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소액주주연대 플랫폼 '액트'를 통해 주주제안이 제출된 상장사는 최소 14곳으로 집계됐다.

주주제안권은 의결권 없는 주식을 제외하고 발행주식총수의 3% 이상을 소유하거나 1% 이상을 6개월 이상 보유한 경우 행사할 수 있다. 이에 최근 소액주주들은 온라인 플랫폼 등으로 지분을 모아 전자 위임 방식으로 주주제안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DB하이텍은 주주연대가 제출한 주주제안을 정기주총 안건으로 상정했다. 상장폐지 위기에 처한 이화전기·이아이디·이트론 등 이화그룹 3사와 삼목에스폼, 디에스케이, 알파홀딩스, 캐스텍코리아, 휴마시스, 대양금속, 오로라, DMS, DI동일, 아난티에도 주주제안이 제출됐다.

주주연대가 낸 주주제안은 '자기주식 취득·소각과 정관 변경'에 대한 내용이 각 7건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사외이사 선임(6건), 현금배당(5건), 감사 선임(4건) 등이 제기됐다. 주주제안은 6주 전에 서면 등으로 행사해야 하기 때문에 현재 대부분의 소액주주연대가 주주권 행사를 마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주주연대는 주주제안을 주총 의안으로 채택하지 않은 회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도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DI동일 소액주주연대는 지난 2월 1일 내용증명을 보내 주주제안권을 행사했지만, 같은 달 28일 회사가 주총 소집 결의 이사회에서 주주연대의 안건을 상정하지 않자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DI동일 주주연대는 법원에 제출한 의안상정 가처분 신청서에서 "소액주주 지분율이 최대주주보다 2배 이상임에도 불구하고 최대주주는 소액주주들보다 훨씬 적은 지분으로 회사를 지배하고 있다"며 "최근 대한민국 증시의 저평가,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에 대해 활발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DI동일은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대표적 회사"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정기주총에서 소액주주연대는 '표 대결'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대부분 고배를 마셨다. 하지만 올해 정부의 '밸류업' 정책 기조에 따른 사회적 관심을 동력 삼아 활동은 더욱 활발해진 분위기다. 업계는 과거 아마추어리즘으로 치부됐던 소액주주연대 운동은 점차 정교하게 진화하고 있다고 평한다. 실제 회계사와 변호사 등 전문가 자문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논리로 무장하기 때문에 예전처럼 무시하기는 어려운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같은 기류를 타고 경영권 분쟁이 일어나는 기업 최대주주 또는 2대주주가 득세한 소액주주연대에 손을 내미는 광경도 펼쳐진다.

다올투자증권 최대주주 이병철 회장 측과 경영권 분쟁 중인 2대주주 김기수 씨는 지난달 27일부터 주주행동주의 플랫폼 '비사이드코리아'에서 전자위임을 촉구했다.

영풍 역시 비사이드코리아를 통해 고려아연 주주들에게 의결권을 위임해달라고 호소했다. 영풍은 고려아연의 배당·정관 변경에 반대 의사를 밝히며 이달 주총에서 '표 대결'을 예고한 상태다. 영풍은 "고려아연은 지난해 적극적인 주주 환원책을 공언했지만 정작 그에 반하는 무분별한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자사주 교환 등으로 기업가치 및 일반주주의 이익을 침해해왔다"며 "주주 여러분께서도 고려아연의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길에 적극 동참하여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