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2℃

  • 백령 15℃

  • 춘천 18℃

  • 강릉 15℃

  • 청주 21℃

  • 수원 23℃

  • 안동 20℃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22℃

  • 여수 26℃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7℃

  • 부산 27℃

  • 제주 23℃

이슈플러스 20∼30대 수입차 구매 줄었다···경기침체에 고금리 부담 영향

이슈플러스 일반

20∼30대 수입차 구매 줄었다···경기침체에 고금리 부담 영향

등록 2024.02.29 10:25

김선민

  기자

지난해 수입차 시장에서 20∼30대의 신차 등록 대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등의 여파로 30대의 신차 등록 대수가 매년 줄고 있는데, 이는 최근 수입차 시장의 위축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8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의 조사 결과 지난해 20∼30대의 수입 신차 등록 대수는 4만8천178대로, 전년 대비 5만8천661대에서 대비 17.9% 줄었다.

전체 수입차 등록에서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도 17.8%로, 20% 아래로 떨어졌다. 20∼30대의 등록 비중이 20%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09년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특히 30대가 느끼는 부담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30대는 2020년 5만5859대의 수입차를 구매했지만 2021년 5만2341대, 2022년 4만8878대, 2023년 4만743대였다.

30대의 신차 등록 대수 비중은 같은 기간 20.3%에서 15.0%로 5.3%p 줄었다. 30대는 지난 2019년까지 수입차 시장에서 최대 등록 대수를 보였었다.

20∼30대의 수입차 구매가 급감한 데에는 경기 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상된 금리가 가장 큰 이유로 지목된다. 젊은 구매자들은 대부분 현금이 아닌 할부로 수입차를 구매하는데, 신차 할부 금리가 크게 뛰자 이자 비용이 늘면서 구매심리에 악영향을 미친 것이다.

또 최근 중고차를 구입하거나 차량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20∼30대가 늘고 있는 점도 등록 대수 감소를 이끌었다.

최근 수입차를 대체할 수 있는 국산차 모델이 증가한 것도 이러한 경향에 힘을 보탠 것으로 풀이된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는 "지난해 고금리 영향으로 할부 이자가 높아지다 보니 20∼30대의 구매력이 줄어들었다"며 "젊은 세대가 할부로 고가의 수입차를 산 후 어려운 생활을 하는 '카푸어'라는 말까지 나왔었는데 이제는 그마저도 가능하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