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 서울 34℃

  • 인천 33℃

  • 백령 26℃

  • 춘천 35℃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33℃

  • 안동 32℃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1℃

  • 전주 28℃

  • 광주 24℃

  • 목포 22℃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2℃

금융 금융당국, PF 부실사업장 정리 장애 요인 없애기 위해 협의체 시동

금융 금융일반

금융당국, PF 부실사업장 정리 장애 요인 없애기 위해 협의체 시동

등록 2024.02.18 11:32

수정 2024.02.18 11:35

서승범

  기자

금융당국이 PF부실사업장 정리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 협의체를 출범하고 경·공매 제도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1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 15일 금융회사, 건설업계, 신탁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경·공매 장애요인에 대한 제도개선 추진을 위한 협의체 출범 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경·공매 진행 장애 요인들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해결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은 시장 매물의 원활한 소화를 위해 현재 1조원 규모의 'PF 정상화 펀드'가 소진되면 금융권에서 추가 출자도 고려 중이다.

사업성이 우려되는 PF 사업장에 대한 엄격한 평가를 위해 내달까지 '사업성 평가 기준' 개편을 마칠 계획이다. 4월부터는 사업장을 재분류해 사업장별 경·공매 부실 정리 또는 사업 재구조화 계획을 제출받을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이행 상황을 점검하면서 계획의 실제화를 위한 장치 마련도 검토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