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3일 금요일

  • 서울 날씨

  • 인천 2℃ 날씨

  • 백령 2℃ 날씨

  • 춘천 3℃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3℃ 날씨

  • 수원 2℃ 날씨

  • 안동 3℃ 날씨

  • 울릉도 2℃ 날씨

  • 독도 2℃ 날씨

  • 대전 4℃ 날씨

  • 전주 4℃ 날씨

  • 광주 5℃ 날씨

  • 목포 4℃ 날씨

  • 여수 4℃ 날씨

  • 대구 4℃ 날씨

  • 울산 3℃ 날씨

  • 창원 4℃ 날씨

  • 부산 4℃ 날씨

  • 제주 4℃ 날씨

뉴스웨이 로고

금융 줄줄이 車보험료 인하한 손보사, 올해 손해율 미치는 영향은?

금융 보험

줄줄이 車보험료 인하한 손보사, 올해 손해율 미치는 영향은?

등록 2024.02.13 16:27

김민지

  기자

16일 책임개시 계약부터 적용···인하 폭 최대 3%9개 손보사 지난해 평균 손해율 84.6%···전년比 0.8%P↓3년 연속 보험료 인하·정비수가 인상에 손해율 상승 우려

손해보험사(이하 손보사)들이 '상생 금융' 일환으로 오는 16일부터 자동차 보험료를 일제히 내린다. 그간 손해율이 꾸준히 개선되며 보험료 인하 여지가 생긴 덕분이다. 다만 올해는 3년 연속 보험료를 인하한 데다 자동차보험 정비공임 수가(정비수가) 인상 등으로 손해율 관리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상위 4개 손보사(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는 오는 16일 책임개시 계약부터 자동차 보험료를 일제히 인하한다.

회사별로 보면 삼성화재는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 2.8%를 내린다. 삼성화재는 애당초 2.6% 인하를 검토했으나, 요율 검증 결과 0.2%포인트 더 보험료를 내리는 것으로 결론내렸다. 현대해상과 DB손보는 각 2.5%씩, KB손보는 보험료를 2.6% 인하한다. 메리츠화재와 한화손해보험도 오는 21일부터 각각 3.0%, 2.5%씩 보험료를 낮춘다.

보험료 인하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신차는 각사 책임개시일에 맞춰 차를 구입한 후 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이미 올해 초 기존 보험을 갱신한 고객의 경우 내년 갱신 때부터 보험료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손보사들은 지난해 12월 정부의 상생 금융 확대 기조에 맞춰 자동차 보험료를 인하하기로 했다. 앞서 보험업계는 국민 대부분이 이용하는 자동차보험과 실손의료보험료 경감 등의 내용을 담은 상생 금융 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도 자동차 보험료 인하에 한몫을 했다.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상위 4개 손보사의 지난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평균 80%로 집계됐다. 이는 2022년(80.4%)과 비교하면 0.4%포인트(p) 감소한 수치다. 일반적으로 사업운영비 등을 고려할 때 손해율이 80%대면 자동차보험 손익분기점으로 본다.

9개 손보사의 지난해 평균 손해율은 84.6%로 집계됐다. 이는 2022년(85.4%) 대비 0.8%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손해율이 개선됨에 따라 손보사들은 2022년 4월과 지난해 2월에도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자동차 보험료 인하와 함께 정비수가 인상 등 비용압력이 상당해 손해율 관리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손보사들이 이미 2년 연속 자동차 보험료를 내렸고 올해는 인하 폭도 크기 때문이다. 자동차 보험료는 2022년 4월에는 7개 손보사가 1.2~1.4%, 지난해 2월에는 8개 손보사가 2.0~2.1%에서 인하 폭을 결정했다. 그러나 올해는 2.6~3.0% 수준으로 인하 폭이 최소 0.6%포인트 증가했다.

정비수가 상승도 손보사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는 지난해 말 회의를 열고 올해 자동차보험 정비 요금의 시간당 공임을 전년 대비 3.5% 올리기로 했다. 정비수가는 보험사가 사고 차량을 수리한 정비업체에 지급하는 비용으로 정비수가가 높을수록 보험사가 지급해야 하는 비용이 늘어난다. 보험업계와 정비업계는 지난 2022년 정비수가를 4.5% 인상한 바 있는데, 올해 인상까지 합치면 최근 3년 새 8%가 올랐다. 통상적으로 정비수가가 3% 인상되면 손해율은 1%가량 상승한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정비수가가 인상되면 차량보험료에서 대물보험금으로 나가는 비용이 늘어나 손해율은 당연히 늘어날 수밖에 없다"면서 "자동차 보험료 또한 날씨나 이동량 등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올해 재해가 많다면 손해율이 악화할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올해 손해율이 인상된다고 예단하기만은 어렵다"면서 "지난해는 재작년 대비 폭설 등 자연재해의 영향이 덜 미쳤다고 볼 수 있는데, 올해는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