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28℃

  • 인천 24℃

  • 백령 21℃

  • 춘천 26℃

  • 강릉 25℃

  • 청주 29℃

  • 수원 25℃

  • 안동 26℃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6℃

  • 전주 25℃

  • 광주 25℃

  • 목포 23℃

  • 여수 24℃

  • 대구 29℃

  • 울산 24℃

  • 창원 25℃

  • 부산 25℃

  • 제주 19℃

부동산 메마른 서울 입주물량···전셋값 상승 우려

부동산 부동산일반

메마른 서울 입주물량···전셋값 상승 우려

등록 2024.01.31 07:53

수정 2024.01.31 17:01

황예인

  기자

서울 입주물량, 전년 동기 대비 5000가구 이상 감소입주물량 대부분 경기도 몰려...경기 외곽 지역 위주 정부, 부동산 규제 완화 정책 풀어도 시간 필요해

사진=강민석 기자사진=강민석 기자

서울 입주물량이 메마르고 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선 전셋값 상승 장기화에 대한 우려도 커지는 모양새다.

부동산 플랫폼 직방 '2024년 2월 입주동향' 자료에 따르면, 올 2월 서울 입주물량 공급 지역은 678가구다. 전월 대비 831가구 줄었고,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5625가구 감소했다.

직방자료에 따르면, 2월 입주물량은 경기도 지역이 가장 많다. 경기도 입주물량은 8753가구로 서울과 10배 이상 차이가 난다. 특히 양주, 평택, 화성 등 경기 외곽 지역들에 물량이 몰렸고, 서울과 가까운 경기 지역은 비교적 물량이 적다. 그만큼 서울 입주 수요를 분산시켜주는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입주가 줄어든 것은 문재인 정부 기간 동안 각종 인허가를 강화하고 분양가 상한제 등 부동산 규제를 도입한 영향이 크다. 규제로 인해 주택 사업자들이 사업을 미루면서 착공 현장 자체가 줄어들었다는 것. 실제로 국토교통부 주택건설실적통계에 따르면 서울시 2022년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은 4만2724가구로 2009~2022년 연평균 인허가 건수(7만3116건)의 58% 수준에 그쳤다.

현 정부 들어 본격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부동산 규제완화책도 당장엔 효과를 발휘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통상적으로 주택 착공 신고 후 입주까진 2~3년 가량이 걸리기 때문에 착공 전 인허가 과정까지 포함하면 최소 5년은 있어야 입주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입주 물량 부족현상이 장기화 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박합수 건국대학교 겸임교수는 "박원순 시장 시절 뉴타운 출구전략과 문재인 정부 부동산 규제로 도심 내 재개발·재건축 시기에 상당한 공백이 생긴 상황"이라면서 "재개발·재건축 입주와 3기 신도시 입주가 본격화되기 전까진 전세가 상승 우려가 상존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전세가격 상승에 대해 크게 걱정할 것이 없다는 낙관론도 제기된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세가격이 계속 상승세이지만 상승폭은 점차 축소되고 있다"면서 "서울 각 지역별로 입주물량이 상이해 입주물량 감소가 전셋값 급등으로 직결된다고 보긴 힘들다"라고 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