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6℃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7℃

  • 목포 28℃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6℃

  • 부산 22℃

  • 제주 27℃

산업 기아, 우버 전용 PBV 만든다···'라이드헤일링' 특화

산업 자동차 CES 2024

기아, 우버 전용 PBV 만든다···'라이드헤일링' 특화

등록 2024.01.11 07:00

수정 2024.01.11 08:53

라스베이거스=

박경보

  기자

美 CES 현장에서 PBV 사업 활성화 협약 체결내년 양산예정인 PV5 기반 우버 전용모델 제작'기아 플렉스' 서비스 북미지역 확대 운영도 추진

(왼쪽부터) 김상대 기아 PBV비즈니스사업부장,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 수잔 앤더슨(Susan Anderson) 우버 글로벌비즈니스사업부장, 니싯 쿠마(Nishith Kumar) 우버 글로벌사업개발 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기아 제공(왼쪽부터) 김상대 기아 PBV비즈니스사업부장,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 수잔 앤더슨(Susan Anderson) 우버 글로벌비즈니스사업부장, 니싯 쿠마(Nishith Kumar) 우버 글로벌사업개발 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기아 제공

기아가 글로벌 승차공유 서비스 기업 우버와 손잡고 본격적인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사업 확대에 나선다.

기아는 10일(현지시간) CES 2024가 열리고 있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우버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우버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PBV 개발 및 공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기아 전시관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 부사장, 김상대 기아 PBV비즈니스사업부장 전무, 수잔 앤더슨 우버 글로벌비즈니스사업부장, 아제이 달비 우버 글로벌사업개발담당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차량 그 이상의 플랫폼'의 비전을 실현하고자 하는 기아와 PBV 운영 확대를 통해 '204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고자 하는 우버가 뜻을 모아 이뤄졌다.

양사는 우버 플랫폼을 이용하는 라이드헤일링 드라이버 및 탑승고객을 위한 최적의 사양을 찾아내고, 이를 기반으로 특화된 PBV 모델을 생산·공급하기 위해 협력한다. 이 과정에서 드라이버 및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를 PBV 개발 과정에 적극 반영한다.

향후 우버에 제공될 PBV는 2025년 양산 예정인 기아 최초의 전용 PBV 모델 'PV5'를 기반으로 제작된다.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24가 개막한 가운데 기아 전시부스서 관람객들이 PBV 콘셉트카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박경보 기자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24가 개막한 가운데 기아 전시부스서 관람객들이 PBV 콘셉트카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박경보 기자

EV 플랫폼이 최초 적용된 PV5는 기존 승용 택시 모델보다 넓은 공간과 뛰어난 거주성이 장점이다. 또한 오픈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한 드라이버 전용 어플리케이션이 탑재되며, 탑승객의 편의를 위한 개인 맞춤형 이동 환경도 제공한다.

양사는 소프트웨어와 데이터, AI에 기반, 사용자 중심의 솔루션을 지속 개발 및 제공하기 위한 협력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아 커넥트(KIA Connect)'를 적용해 PBV 진단 및 예방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드라이버는 잠재적인 고장 징후를 사전에 감지하고 유지보수 비용, 정비소요 시간 등을 최소화해 총 소유비용(TCO)을 줄일 수 있게 된다.

기아와 우버는 PBV로 전환하는 우버 드라이버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글로벌 충전 네트워크를 활용한 공공 및 홈 충전 인프라 보급에도 적극 협력한다. 또한 충전소와 차량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최적의 운행 패턴 및 충전 경로 등을 제안하는 소프트웨어 개발도 함께 추진한다.

양사는 우버 플랫폼과의 연계를 통한 '기아 플렉스(KIA Flex)' 서비스의 북미 지역 운영 확대를 위해서도 협력한다. 렌탈·보험·정비 등 전용 패키지 혜택을 제공해 보다 많은 우버 드라이버들이 '기아 플렉스'를 통해 차량을 구독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우버와의 파트너십은 다양한 요구사항을 반영한 맞춤형 차량 개발을 통해 PBV의 가치와 역할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개별 고객에게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토탈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아는 기대하고 있다.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은 "기아는 우버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업계를 선도하는 하드웨어 기술과 수준 높은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로 모빌리티 경험을 향상시키고자 한다"며 "기아 PBV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며, 양사가 추진하는 전동화 및 지속가능성 목표를 성취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했다.

기아는 이번 CES 2024 미디어 데이에서 이동수단의 혁신을 이끌 미래 핵심사업으로 'PBV'를 제시했다. 차별화된 PBV를 앞세워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