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6일 월요일

  • 서울 7℃

  • 인천 8℃

  • 백령 4℃

  • 춘천 7℃

  • 강릉 1℃

  • 청주 8℃

  • 수원 8℃

  • 안동 7℃

  • 울릉도 5℃

  • 독도 5℃

  • 대전 7℃

  • 전주 9℃

  • 광주 11℃

  • 목포 7℃

  • 여수 10℃

  • 대구 10℃

  • 울산 7℃

  • 창원 12℃

  • 부산 10℃

  • 제주 9℃

라이프 테일러 스위프트와 히틀러의 공통점?

라이프 시리즈 상식 UP 뉴스

테일러 스위프트와 히틀러의 공통점?

등록 2023.12.11 11:18

이성인

,  

박혜수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슈퍼스타, '스위프트노믹스'의 창시자 테일러 스위프트가 타임지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습니다. 1927년 첫 발표 이래 연예인이 단독으로 뽑힌 건 스위프트가 처음이라는데요.

타임은 "예술과 상업적 측면에서 핵융합 수준의 에너지를 분출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여기서 알 수 있듯, 타임지가 올해의 인물을 고르는 핵심 기준은 전 세계에 미친 '영향력'입니다. 그렇다 보니 존중할 만한 사람 혹은 단체가 아니어도 뽑힐 수는 있는 것.

1938년 올해의 인물인 '전범' 히틀러, 2007년의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대표적입니다. 이들은 정의와 거리가 먼 인물들로 평가받지만, 세계에 미친 파급력의 크기 자체는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죠.

꼭 사람(들)이어야 하는 것도 아닙니다. 1982년에는 컴퓨터, 1988년에는 위험한 지구가 각각 '올해의 기계·행성'으로 이름을 남긴 바 있습니다. 이상 타임지의 '올해의 인물' 선정 기준을 살펴봤는데요.

마지막으로 테일러 스위프트 씨, 축하합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