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수요일

  • 서울 6℃

  • 인천 5℃

  • 백령 3℃

  • 춘천 5℃

  • 강릉 5℃

  • 청주 6℃

  • 수원 6℃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6℃

  • 전주 10℃

  • 광주 10℃

  • 목포 7℃

  • 여수 9℃

  • 대구 7℃

  • 울산 5℃

  • 창원 8℃

  • 부산 6℃

  • 제주 6℃

금융 우리금융, '사업포트폴리오부' 전략부문에 배치···임원 직위 '부사장' 일원화

금융 은행

우리금융, '사업포트폴리오부' 전략부문에 배치···임원 직위 '부사장' 일원화

등록 2023.12.08 17:44

수정 2023.12.08 18:20

차재서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조직개편을 통해 사업포트폴리오부를 전략부문에 재배치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우리금융지주가 그룹 인수합병(M&A)을 담당하는 사업포트폴리오부를 전략부문으로 이동시켰다. 동시에 부사장, 전무, 상무로 나뉜 임원 직위 체계를 부사장으로 일원화했다.

8일 우리금융은 경영 효율성 제고를 목표로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우리금융은 그룹 M&A를 담당하는 '사업포트폴리오부'룰 기존 미래사업추진부문에서 전략부문으로 재배치했다. 또 '시너지사업부'는 기존 전략부문에서 새롭게 재편된 성장지원부문(기존 미래사업추진부문)에 두기로 했다. 미래금융부와 디지털혁신부의 일부 기능을 재편한 '미래혁신부'는 디지털혁신부문(기존 디지털·IT부문) 산하에 편재한다.

이와 함께 임종룡 지주 회장 취임과 동시에 발족한 기업문화혁신TF는 '기업문화리더십센터'로 확대 개편하는 한편, 그룹 경영진 후보군 육성 프로그램을 전담하는 역할을 부여했다. 이사회사무국도 이사회 직속 조직으로 분리해 독립성을 더욱 강화했다.

임원은 부문장 1명만을 교체했고 부사장·전무·상무 등 직위체계를 부사장으로 통일시켰다.

우리금융 측은 "임종룡 회장의 지주사 경영방침인 ▲전략 수립 ▲시너지 창출 ▲조직문화 혁신 등에 따라 방향을 설계했다"면서 "조직 슬림화 지속과 함께 대대적 개편보다는 핀셋형 개편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룹 전체에 사업추진의 속도감을 높이고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과 서비스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