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4℃

  • 인천 15℃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4℃

  • 수원 14℃

  • 안동 12℃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4℃

  • 전주 15℃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5℃

  • 대구 14℃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이슈플러스 산업부 "ESS산업, 2036년까지 세계점유율 35% 달성"

이슈플러스 일반

산업부 "ESS산업, 2036년까지 세계점유율 35% 달성"

등록 2023.11.24 08:53

김선민

  기자

24일 석탄회관서 '제1차 에너지스토리지(ESS) 산업발전 협의회' 개최

이호연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혁신정책관. 사진=연합뉴스 제공이호연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혁신정책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에너지저장장치(ESS) 세계 점유율을 2036년까지 35%로 끌어올리겠다는 정부 계획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민·관·학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방문규) 이호현 에너지정책실장은 24일 석탄회관에서 '제1차 에너지스토리지(ESS) 산업발전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출범한 협의회는 기술개발, 시장제도, 산업육성, 수출지원 등 4개 분과로 구성됐으며, 산·학·연 전문가와 에너지 관련 공공·금융기관 관계자가 분과별로 참여했다. 협의회는 정부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ESS산업 발전전략'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신규 과제를 발굴하기로 했다.

정부는 발전전략에서 2036년까지 ESS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35%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위해 5대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5대 전략은 장기 스토리지 믹스 최적화, 시장 참여 활성화 및 보급 확대, 시장 선점을 위한 핵심 ESS 기술개발, 산업기반 조성 및 글로벌 시장 진출, 안전관리 체계 강화 등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5대 전략 이행을 위한 분과별 주제 발표와 토의가 이뤄졌다. 기술개발 분과는 다양한 ESS 기술개발 방안을 주제로, 시장제도 분과는 ESS의 전력시장 참여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주제로, 산업육성 분과는 ESS 기반 신산업 육성 방안을 주제로 각각 논의했으며, 수출지원 분과는 해외 진출, 수출지원,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이호현 산업부 에너지정책실장은 "재생에너지, 원전 등 경직성 전원 증가에 따른 전원 믹스 변화에 대응해 전력망을 유연하게 운영하기 위해서는 기존 리튬전지 ESS뿐 아니라 흐름 전지·양수 등 다양한 저장매체를 활용한 최적의 스토리지 믹스 구현이 중요하다"며 "ESS산업 발전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협의회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