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9℃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8℃

  • 강릉 31℃

  • 청주 29℃

  • 수원 28℃

  • 안동 28℃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8℃

  • 전주 27℃

  • 광주 25℃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9℃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1℃

산업 LG家 상속소송 세 모녀, 재판 3일 앞두고 변호인단 추가

산업 재계

[단독]LG家 상속소송 세 모녀, 재판 3일 앞두고 변호인단 추가

등록 2023.11.13 15:42

수정 2023.11.13 15:43

김현호

  기자

세모녀측, 법무법인 율우 합류시켜

LG家 상속소송 세 모녀, 재판 3일 앞두고 변호인단 추가 기사의 사진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상속 소송을 벌이는 김영식 여사와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구연수 씨(이하 세 모녀)를 대리하는 변호인단이 새롭게 꾸려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율우가 세모녀 측의 소송을 담당하는 변호인단으로 새롭게 합류했다. 율우 측 변호인은 이정민 변호사가 이름을 올렸다. 이 변호사는 지난 1999년 수원지방법원을 시작으로 서울중앙지법, 대전지법, 법원행정처 등을 거친 판사 출신으로 2022년 3월 율우에 합류했다.

세 모녀 측 변호인단이 바뀐 건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세 모녀의 대리인단인 법무법인 로고스와 법무법인 케이원챔버 변호인이 지난 5월과 10월 각각 사임서를 제출했다. 이로써 세 모녀 측 변호인은 법무법인 해광과 율우가 맡게 됐다.

현재 구광모 회장과 세 모녀는 고(故) 구본무 전 LG 회장의 지분을 두고 상속회복청구 소송을 진행 중이다. 지난 7월 변론준비기일을 시작으로 첫 재판이 열렸으며 지난달 5일 하범종 ㈜LG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출석한 변론기일까지 얼렸다. 양측의 세 번째 재판은 오는 16일 예정돼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