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7℃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6℃

  • 전주 27℃

  • 광주 26℃

  • 목포 28℃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6℃

  • 부산 23℃

  • 제주 27℃

부동산 정몽규 HDC 회장 "통영에코파워 비밀계약, 전혀 몰랐다"

부동산 건설사

정몽규 HDC 회장 "통영에코파워 비밀계약, 전혀 몰랐다"

등록 2023.10.16 19:00

주현철

  기자

정몽규 HDC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정몽규 HDC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정몽규 HDC 회장은 16일 통영에코파워 사업 과정에서 개인과 석연치 않은 계약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의아하게 생각해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업에 대해) 보고받은 적도, 서명받은 적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3년 7월 HDC현산이 통영천연가스발전소 건설공사 공동추진협약서를 개인인 A씨와 체결했다"며 "통영에코파워가 발주하는 LNG 발전사업 공사 계약을 나중에 수주하게 되면 A씨와 HDC현산이 2대 8로 공동추진하는 계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주하기 위한 의무와 비용을 전부 HDC 현산이 부담하고 A씨는 전혀 출자를 하지 않아도 되는데 20%를 받는 것"이라며 "계약 규모가 1조9000억원인데 개인이 3800억원을 가져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분이 산업통상자원부와 무슨 연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대기업인 현대산업개발이 못하는 것을 했고, 대기업이 개인에 3800억원짜리 자문을 맡겼다는 것도 이해가 안간다"며 "당시 계약서도 나눠갖지 않기로 했고 10년 후 계약 종결 이후에도 비밀유지하기로 했다. 계약서는 은행 금고에 보관돼 있다"고 했다.

이에 정 회장은 "그 분(A씨)이 주장하는 것은 통영에코파워 인허가 과정에서 많이 도움을 줄테니 20%를 달라는 주장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연히 대표이사, 저한테도 보고가 됐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저한테 보고한 적도 없고 대표이사 사장도 결제한 것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정 회장은 이날 광주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와 관련해 재차 사과하기도 했다.

그는 "돌아가신 분들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제 때 입주못한 계약자들께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빨리 제대로 지어서 빨리 다시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또 하청의 재하청 문제와 관련해선 "저희가 모르는 와중에 (하청업체가) 또 하청을 주는 것을 인지 못 하는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상당히 죄송하게 생각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