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22℃

  • 백령 21℃

  • 춘천 19℃

  • 강릉 21℃

  • 청주 19℃

  • 수원 19℃

  • 안동 1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20℃

  • 목포 21℃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22℃

금융 은행 가계대출 금리 석 달만에 상승전환···은행채 금리 영향

금융 금융일반

은행 가계대출 금리 석 달만에 상승전환···은행채 금리 영향

등록 2023.09.27 13:46

한재희

  기자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개월 연속 상승세

지난 8월 은행 가계대출 평균 금리는 4.83%를 기록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지난 8월 은행 가계대출 평균 금리는 4.83%를 기록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은행채 금리 등이 오른 영향으로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금리가 석 달 만에 상승전환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는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8월 가계대출 평균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4.83%로 7월보다 0.03%포인트(p) 올랐다. 지난 6월(4.81%)과 7월(4.80%) 두 달 연속 떨어졌다가 3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서정석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가계대출 금리 상승 배경에 대해 "지표금리인 코픽스(COFIX)와 은행채 5년물 등의 금리가 올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출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 4.31%, 일반 신용대출 6.53%으로 집계돼 각각 0.03%p, 0.01%p 높아졌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변동형 금리는 4.50%를 기록해 상승폭이 0.05%p를 기록했다. 이는 고정형(4.25%)이 0.30%p 상승한 것보다 크다.

이에 따라 고정금리 수요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고정금리 비중이 한 달 사이 73.7%에서 76.5%로 커졌다.

반면 기업 대출금리는 5.21%로 0.04%p 떨어졌다. 대기업 금리(5.17%)에는 변화가 없었지만, 중소기업 금리(5.24%)가 0.08%p 하락했다.

가계·기업 대출을 모두 반영한 전체 대출금리는 5.11%에서 5.10%로 한 달 새 0.01%p 소폭 낮아졌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 평균 금리도 3.65%로 0.03%p 하락했다.

정기예금 등 순수저축성예금 금리는 3.59%로 0.04%p 떨어졌고 금융채 등 시장형 금융상품 금리는 3.79%를 기록해 0.01%p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 신규 취급액 기준 대출 금리와 저축성 수신 금리의 차이, 즉 예대금리차는 1.45%p로 전월보다 0.02%p 확대됐다. 예대금리차가 6개월만에 확대됐다.

다만 신규 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 예대 금리차는 2.50%p로 0.02%p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신 금리(2.67%)가 0.03%p 오른 반면 총대출 금리(5.17%)는 0.01%p 올랐기 때문이다.

은행 외 금융기관들의 예금 금리(1년 만기 정기 예금·예탁금 기준)는 상호저축은행(4.21%)과 새마을금고(4.49%)에서 각 0.08%p, 0.26%p 올랐다. 반대로 신용협동조합(3.96%)과 상호금융(3.72%)의 예금 금리는 0.01%p씩 낮아졌다.

대출금리는 상호저축은행(12.34%)은 0.21%p 낮아졌고, 신용협동조합(6.03%) 역시 0.14%p 떨어졌다. 새마을금고(6.05%)도 0.07%p 하락했다. 상호금융(5.66%)의 대출금리는 7월과 같았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