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34℃

  • 인천 34℃

  • 백령 25℃

  • 춘천 34℃

  • 강릉 34℃

  • 청주 34℃

  • 수원 33℃

  • 안동 33℃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4℃

  • 전주 36℃

  • 광주 36℃

  • 목포 32℃

  • 여수 30℃

  • 대구 30℃

  • 울산 30℃

  • 창원 34℃

  • 부산 33℃

  • 제주 33℃

산업 현대삼호重 노사, 임금교섭 타결···기본급 12만7000원 인상

산업 중공업·방산

현대삼호重 노사, 임금교섭 타결···기본급 12만7000원 인상

등록 2023.09.22 15:11

전소연

  기자

61.6% 찬성표로 가결···기본급·격려금 인상

현대삼호중공업 노사가 올해 임금교섭을 타결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2일 2023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에 대한 노조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 61.6%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조합원 2127명 중 88.5%인 1883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61.6%(1,160명), 반대 38.3%(722명), 무효 0.1%(1명)로 2차 잠정합의안이 통과됐다.

현대삼호중공업 노사는 지난 21일 ▲기본급 12만7000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격려금 및 상품권 450만 원 지급 등을 골자로 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합의안에는 ▲사내근로복지기금 30억원 출연 ▲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 운영 ▲해외연수 실시 등의 조항도 담겨 있으며, 사내근로복지기금 재원은 임직원 복지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임금교섭 타결은 현대삼호중공업 노사가 지난 5월 16일 상견례를 가진 후 약 4개월 만에 이뤄졌다.

현대삼호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이번 임금교섭을 추석 전에 마무리하게 돼 매우 다행으로 생각하며, 최근 수주 급증에 따른 공정 만회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삼호중공업 노사는 조만간 조인식을 갖고 올해 임금교섭을 최종 마무리할 예정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