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0일 토요일

  • 서울 13℃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5℃

  • 강릉 11℃

  • 청주 14℃

  • 수원 15℃

  • 안동 16℃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4℃

  • 전주 15℃

  • 광주 17℃

  • 목포 17℃

  • 여수 15℃

  • 대구 15℃

  • 울산 16℃

  • 창원 17℃

  • 부산 15℃

  • 제주 16℃

증권 강성부펀드, DB하이텍 정조준···지분 7% 확보

증권 증권일반

강성부펀드, DB하이텍 정조준···지분 7% 확보

등록 2023.03.30 18:37

수정 2023.03.30 18:52

전유정

  기자

물적분할 과정 문제 삼아···자사주 소각·독립적 이사회 요구

DB하이텍 부천 캠퍼스 외부 전경. 사진=DB하이텍 제공DB하이텍 부천 캠퍼스 외부 전경. 사진=DB하이텍 제공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사모펀드 KCGI가 DB하이텍 지분을 7% 가량 매입했다. KCGI는 DB하이텍이 물적분할 과정을 문제 삼고 있어 자사주 소각, 독립적 이사회 등을 요구했다. KCGI가 매입한 지분이 적지 않아 DB하이텍의 경영권을 흔들 가능성이 크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 공시에 다르면 KCGI는 DB하이텍의 지분 7.05%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투자목적회사인 유한회사 캐로피홀딩스를 통한 지분 취득이며, 보유목적은 '경영권 영향'이다.

DB하이텍은 물적분할을 통해 파운드리 4조원, 팹리스 2조원 등 기업가치를 6조원 규모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KCGI는 이 과정에서 DB하이텍이 주주와 소통이 부족했다고 꼬집었다.

KCGI 측은 "물적분할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주주나 시장과의 소통 부족으로 소액주주들과 상당한 갈등과 반목이 있었으며, 분할에 대한 의도와 이중상장에 대한 의심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기업분할은 시급을 다투는 일이 아닌 만큼, 충분한 협의와 설득과정을 거쳐 주총에서 지배주주가 제외된 일반주주들만의 표결(MoM)을 구하는 절차를 거쳤어야 했다는 게 KCGI 측 설명이다.

KCGI는 DB하이텍에 자사주를 매입하고 일반주주들이 임명한 이사를 선임하라고 요구했다.

KCGI 관계자는 "물적분할과 관련한 논란들과 자사주 매입이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행위제한 요건을 피해가기 위한 일시적인 대처라면 이는 매우 근시안적 지배구조 개편"이라며 "DB가 자사주 매입·소각 및 자체 재원 마련을 통한 지분 추가 매입 등으로 지주사 지분율을 확대해, 지주사 전환을 성장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반주주들이 임명한 독립적인 사외이사와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보상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며 "권한과 책임에 따른 합리적인 임원 보수 산정,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의 분리 등 독립적인 이사회 구성을 통해 대주주만을 위한 의사결정이 되지 않도록 견제와 감시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웨이 전유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