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6일 일요일

  • 서울 23℃

  • 인천 22℃

  • 백령 14℃

  • 춘천 25℃

  • 강릉 19℃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5℃

  • 전주 25℃

  • 광주 23℃

  • 목포 22℃

  • 여수 21℃

  • 대구 25℃

  • 울산 23℃

  • 창원 22℃

  • 부산 21℃

  • 제주 21℃

IT 日, 5월 G7 회의서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 규제 논의 추진

IT 블록체인

日, 5월 G7 회의서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 규제 논의 추진

등록 2023.03.26 20:10

수정 2023.03.26 20:45

배태용

  기자

블록체인 가상통화 비트코인·이더리움·라이트코인·리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블록체인 가상통화 비트코인·이더리움·라이트코인·리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일본 정부가 5월 히로시마에서 개최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가상자산(암호화폐)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한 규제를 논의한 뒤 성과를 공동선언에 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26일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G7은 5월 11~13일 니가타에서 개최되는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합의를 이뤄낸 뒤 그달 19∼21일 정상회의에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에 앞서 4월 중순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도 가상자산이 금융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이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가상자산는 세계적으로 이용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규제가 강하지 않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지난해 11월에는 세계 가상자산 거래소 가운데 한때 3위를 기록했던 FTX가 파산을 신청하면서 이용자들이 피해를 보기도 했다.

미국과 캐나다에는 가상자산에 초점을 맞춘 규제가 아직 없고, 유럽연합(EU)은 입법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웨이 배태용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