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3℃

  • 청주 23℃

  • 수원 24℃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6℃

  • 광주 25℃

  • 목포 26℃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6℃

IT 컴투스홀딩스, 지난해 영업손실 191억···전년 대비 적자전환

IT 게임

컴투스홀딩스, 지난해 영업손실 191억···전년 대비 적자전환

등록 2023.02.10 14:41

배태용

  기자

관계기업 실적 악화···투자 손실 여파올해 신작 7종 출시···실적 개선 기대

컴투스홀딩스가 지난해 전년 대비 적자 전환했다. 관계기업 실적 악화에 따른 투자손실 발생이 주원인이다.

컴투스홀딩스는 10일 지난해 4분기 및 연간 실적발표 자리에서 지난해 영업손실 191억 원, 순손실 624억 원을 기록해 전년도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연간 매출액은 1천242억 원으로 전년도 대비 12.2% 감소했다.

4분기 매출은 39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3% 상승했고, 영업손실은 136억 원·순손실은 186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컴투스홀딩스는 "견조한 게임 사업 수익의 영향으로 사업 분야 매출이 늘었지만, 투자 기업의 단기적인 실적 약세 영향으로 투자수익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연간 영업비용은 1433억 원으로 전년도 대비 38.2% 증가했다. 이 중 4분기 실적에 반영된 관계기업 투자손실은 195억 원으로, 작년 전체 영업비용의 15%를 차지했다.

영업비용에서 투자손실을 제외한 사업비용에서는 인건비가 전년도 대비 18.8% 증가해 전체 40%를 차지했다. 이어 기타비용 19%, 지급수수료 17%, 로열티 16%, 마케팅비 7% 등으로 나타났다.

올해 컴투스홀딩스는 '제노니아', '크리쳐', '빛의 계승자 2(가칭)', '레아온라인' 등 총 7종의 퍼블리싱 게임을 올해 중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또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메인넷 엑스플라(XPLA) 생태계를 게임뿐만 아니라 대체불가토큰(NFT), 광고, 헬스케어, 웹툰 분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컴투스홀딩스가 2대 주주로서 지분 38.5%를 보유한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의 경우 카카오뱅크와의 협력, 가상화폐 시장 안정화로 기업 가치 상승이 기대된다는 전망을 밝혔다.

이용국 컴투스홀딩스 대표는 실적발표에서 "2023년은 어느 때보다도 성장이 기대되는 시기로, 매출 면에서 두 배 이상 성장을 기대하고 있고 흑자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배태용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