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 화요일

  • 서울 21℃

  • 인천 20℃

  • 백령 14℃

  • 춘천 21℃

  • 강릉 14℃

  • 청주 21℃

  • 수원 20℃

  • 안동 17℃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22℃

  • 전주 22℃

  • 광주 22℃

  • 목포 19℃

  • 여수 19℃

  • 대구 19℃

  • 울산 16℃

  • 창원 21℃

  • 부산 18℃

  • 제주 17℃

조주완 LG전자 사장 "가전 글로벌 1위 문제없다···전장, 더 큰 시도 필요"

CES2023

조주완 LG전자 사장 "가전 글로벌 1위 문제없다···전장, 더 큰 시도 필요"

등록 2023.01.08 10:00

미국 라스베이거스=

이지숙

  기자

적자 TV 사업, 플랫폼, 광고콘텐츠로 성장 모색전장 이후 신성장동력 콘텐츠·서비스, EV충전기4분기 여러 악재 해소 중···1분기부터 개선 기대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6일(현지시간) 기자간담회를 열고 LG전자의 미래 비전과 사업 경쟁력 강화 전략을 밝혔다. 사진=LG전자 제공조주완 LG전자 사장이 6일(현지시간) 기자간담회를 열고 LG전자의 미래 비전과 사업 경쟁력 강화 전략을 밝혔다. 사진=LG전자 제공

"작년 3분기까지 결과를 보면 LG전자가 매출에서 월풀과 격차를 점점 벌리고 있었고 4분기도 업계 평균대비 선방했다. 글로벌 가전 1위 수성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3'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해 불거진 여러 악재들이 올해 1분기부터 해소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4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으나 미국 월풀을 제치고 생활가전 부문 글로벌 1위 수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분석했다. 본궤도에 오른 전장 사업 이후 성장동력으로는 콘텐츠·서비스, EV충전기 등을 꼽았다.

◇1분기 실적 개선 기대···적자 TV 사업 변화 중=이날 간담회에서는 4분기 실적 부진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는 LG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1.2% 감소한 655억원에 그쳤기 때문이다.

조 사장은 "매출은 지난해 제법 성장했을 것 같으나 손익은 시장 예상처럼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단 여러 가지 악재들이 올해 들어 상당히 해소되고 있고 1분기부터는 좋은 모습을 보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생활가전 부문은 글로벌 1위를 지키고 있는 만큼 시장 우위를 지속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류재철 사장은 "프리미엄 제품 보강부터 보급형 제품까지 추가로 준비하면서 2위 기업과의 격차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씽큐업(UP가전의 해외브랜드)을 필두로 새로운 고객가치를 제공하며 1위를 지키기 위한 준비를 많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V 사업 적자 해소를 위해서도 다양한 노력을 진행 중이다. 조 사장은 TV 부문이 프리미엄에서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고 수익 변화가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TV 플랫폼, 광고콘텐츠 부문이 상당한 수준으로 올라가고 있다. 작년 광고콘텐츠가 2018년 대비 10배 성장했다"며 "앞으로 굉장한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파라마운트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인 '플루토 TV'를 LG채널에 제공할 예정이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TV 하드웨어뿐 아니라 웹OS 플랫폼을 활용해 콘텐츠·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또 다른 사업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광고를 보면 TV를 시청할 수 있는 플루토TV의 서비스는 LG채널이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 프리미엄 콘텐츠를 많이 확보해 광고 단가를 올리는 활동을 협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TV사업의 적자에 대해서는 "부품 공급가격이 안정화되면 수익성도 개선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원가 측면도 있으나 꾸준히 프리미엄 OLED를 지속 확대하며 수익성도 좀 더 확보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SM엔터테인먼트와의 합작법인 피트니스캔디는 시행착오를 겪었으나 좋은 결과가 곧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 사장은 "론칭 후 시간이 꽤 흘렀으나 사업모델을 변경하고, CEO를 교체하는 등 변화가 있었다"며 "LG의 방식으로 진행하기보다 완전히 분리해 그 분야에 전문가들에게 맡겨 저희도 인내심을 갖고 보고 있다. 곧 좋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LG전자 제공사진=LG전자 제공

◇본궤도 오른 전장···애플망고, 성장 기대감=LG전자는 고객이 제품이 아닌 경험을 구매한다는 관점에서 하드웨어 중심이던 사업 영역을 플랫폼, 콘텐츠·서비스, 솔루션 등 비하드웨어로 확대한다.

조 사장은 넥스트 전장사업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3B(Build·Buy·Borrow)' 전략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기업 내부 역량을 키우는 'Build', 능력을 외부에서 빌리는 조인트벤처 등의 'Borrow', 외부기업을 인수하는 'Buy'를 뜻한다.

그는 "서비스·콘텐츠, EV충전기 등을 성장동력으로 보고 있다"며 "전장사업은 턴어라운드하고 있으나 엑셀을 밟으려면 더 큰 시도가 있어야 한다. 생활가전 분야도 LG가 부족한 부분에서 3B 방식으로 대응방안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의 전장사업은 지난해 연간 흑자 달성 후 올해 매출 10조원을 넘기며 대폭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마그나와 미래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고도 밝혔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부사장)은 "LG전자의 인포테인먼트 기술력과 마그나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관련 솔루션을 통합해 추가적인 고객가치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는 사업공표가 아니라 제품 개발 차원에서 논의하는 것이며 향후 추가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가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6월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을 하는 스타트업 애플망고의 지분 60%를 인수했다.

장익환 BS사업본부장(부사장)은 "올해 2분기 LG 브랜드를 달고 처음 한국 시장에 제품을 출시하며 하반기에는 북미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며 "전기차는 확실한 미래고 이런 관점에서 전기차 충전 시장에 지속 투자할 예정이다. 솔루션 관점에서 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