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NTS 교섭 결렬' 네이버 노조 , 2일 '2차 집회' 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손자회사 NTS(엔테크 서비스)의 임금 인상 요구 교섭이 결렬된 가운데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이 2차 집회를 연다.

1일 네이버 공동성명(전국화학섬유식품 노조 네이버지회)은 2일 12시 경기도 성남 판교 1784 사옥 앞에서 네이버의 노동자를 위한 2차 집회가 연다고 밝혔다.

지난달 4일 NTS가 입주한 도담빌딩 앞에서 첫 오프라인 집회를 열었음에도 교섭을 이루지 못하자 이번엔 네이버 제2 사옥 앞에서 집회를 열기로 결정한 것이다.

그간 임금 인상 및 처우개선을 요구해왔던 기업은 네이버 서비스 운영 전반과 고객 서비스 등을 담당하고 있는 5개 손자회사(그린웹·인컴즈·컴파트너스·NIT·NTS)로 NTS를 제외한 4개 기업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체결한 상태다.

공동성명은 본사 초봉의 50~60%에 불과한 계열사 신입직원의 연봉 10% 인상을 비롯해 △개인업무지원비 월 15만원 지원 △직장 내 괴롭힘 예방 및 조사 전담 기구 설치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배태용 기자 tybae@

관련태그

#네이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