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바이든과 2차 '민주정상회의' 공동주최···反부패 회의 주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내년 3월 29∼30일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공동주최하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과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민주주의 정상회의는 한국과 미국을 비롯해 네덜란드, 잠비아, 코스타리카 등이 각각 유럽, 아프리카, 중남미 대표국으로 공동 주최한다.

지난해 12월 110개국이 참가한 민주 정상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적인 권위주의 부상과 민주주의 퇴조에 대응한다는 명목으로 처음 시작했다.

이번 2차 회의 첫날에는 공동 주최국 5개국 정상이 주재하는 본회의가 화상으로 진행된다. 둘째 날에는 각 공동 주최국이 주도하는 지역회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한국은 반부패를 주제로 인도·태평양 지역 회의를 주도한다. 각국 정부 각료뿐 아니라 학계, 시민사회 전문가 등도 두루 참여할 전망이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공동 주최를 통해 역내 선도적 민주주의 국가로서 우리의 민주화 경험과 반부패 노력 등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이를 계기로 가치 외교의 지평을 지속해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동 주최국 5개국은 이날 공동 발표문도 채택했다.

공동 주최국들은 발표문을 통해 "이번 회의는 민주주의가 어떻게 시민들의 삶에 기여하고 세계의 가장 시급한 도전을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준비가 돼 있는지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투명하고 책임 있는 거버넌스가 항구적인 번영, 평화와 정의를 구현하기 위한 최상의 방안임을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