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뱅크, 중저신용대출 비중 24%···목표 달성 코앞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가 올해 설정한 중저신용자 대출 공급 목표 달성을 앞두고 있다. 2017년 출범 이후 지난달 말까지 공급한 중저신용 무보증 신용대출 규모는 6조6245억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는 25일 중·저신용대출 잔액 비중은 2021년 1분기말 10.0%였지만, 현재 24%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올해 목표는 25%이다. 10월말 기준 무보증 중·저신용대출 잔액은 3조 789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6146억원 증가했다.

중저신용대출 비중은 지난해 2분기 10.6%에서 같은해 4분기 17%까지 늘었다. 올해 들어 2분기 22.2%, 3분기 23.2%로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카카오뱅크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중·저신용 고객에게 공급한 무보증 신용대출 규모는 2조 1147억원으로 전년 연간 공급한 1조7000억원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 중·저신용대출 상품을 이용한 고객 중 2022년 3분기에 신용점수가 가장 많이 상승한 고객은 기존 569점에서 945점으로 376점 상승했다. 627점에서 1000점 만점으로 상승한 고객도 있다는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3분기 기준 카카오뱅크 중·저신용대출 상품 이용 고객 중 5명 중 1명(20.3%)은 금융 이력 부족(Thin Filer) 고객인 것으로 분석됐으며, 대부분 20대(87%)였다. 사회초년생 등 금융거래 정보가 부족한 금융 소외 계층이어도 카카오뱅크의 자체 신용평가모형에 따라 대출이 가능했다.

카카오뱅크는 최근 개발한 독자적인 대안신용평가모형인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연내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심사 전략을 정교화해 중·저신용자 및 금융 이력 부족(Thin Filer) 고객을 추가 선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지난 10월 중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를 최대 0.50%p 인하하는 등 중·저신용 고객의 금융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6월부터 중·저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첫 달 이자 지원' 이벤트를 간헐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카카오뱅크가 지원한 이자 금액은 약 100억원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