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S그룹, 임원인사 단행···3세 구본규·구동휘 승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구자은 회장 취임 후 첫 임원인사···'안정·성과주의'
그룹 역대 최대 실적 예상 속 CEO 대부분 유임
성과주의 입각 명노현·도석구 2명 부회장 승진
오너가 3세 구본규 사장, 구동휘 부사장 승진

이미지 확대thumbanil

(왼쪽부터)명노현 (주)LS CEO 부회장, 도석구 LS MnM CEO 부회장, 구본규 LS전선 CEO 사장, 안원형 (주)LS 경영지원본부장 사장. 사진=LS 제공

LS그룹(회장 구자은)이 22일 이사회를 열고 구자은 회장 취임 이후 첫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LS그룹은 구자은 회장 체제 출범 첫해 그룹의 역대 최대 실적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이어질 글로벌 경기 침체를 고려해 조직 안정화에 방점을 찍고, 외형과 조직 변화를 최소화하는 등 주요 계열사 CEO 대부분을 유임시켰다.

대신 올해 그룹 전반의 양호한 실적이 예상됨에 따라 성과주의에 입각해 사업주도형 CEO인 명노현 ㈜LS 사장과 LS MnM을 글로벌 소재기업으로 성장시킬 도석구 LS MnM 사장 등 2명의 전문경영인 CEO를 부회장으로 승진시켰다.

또한 구본규 LS전선 부사장은 불확실성이 높은 경영 환경 속에서도 강한 추진력으로 사업 성과를 창출했으며, 안원형 ㈜LS 부사장은 그룹 차원의 ESG 경영 강화를 위해 경영지원본부장의 직책을 맡으며 각각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외에도 LS그룹은 경제 위기 속 성장 흐름을 독려하기 위해 전기화 시대를 과감히 이끌어 갈 기술·디지털·글로벌 등 다양한 내외부 전문가를 영입·승진시켜 그룹의 미래 성장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번 인사에서 부사장 승진자는 구동휘, 김동현(이상 LS일렉트릭), 한상훈(E1) 등 3명, 전무 승진자는 안길영(LS일렉트릭), 김수근(E1), 정경수(GRM) 등 3명이다.

상무 승진자는 홍석창(㈜LS), 장동욱(LS전선), 박우범, 서장철, 어영국, 윤원호(이상 LS일렉트릭), 유성환(LS MnM), 이상민(LS엠트론), 이정철(예스코홀딩스) 등 9명이다.

이와 함께 조주현(LS일렉트릭), 김대호, 김동환, 김성직(이상 LS MnM), 정년기, 고완(이상 LS엠트론), 염주호(가온전선), 허기수(토리컴) 등 8명을 신규 이사로 선임했다.

한편 오너가 3세인 구본규 LS전선 사장과 구동휘 LS일렉트릭 부사장의 승진도 눈에 띈다. 지난해 LS엠트론 부사장에서 LS전선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긴 구본규 부사장은 인사이동 1년만에 사장 승진에 성공했다.

구동휘 부사장도 2020년 말 E1으로 자리를 옮긴지 2년 만에 LS일렉트릭으로 이동하며 부사장 승진에 성공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