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홍근 "윤 정부 6개월, 국정 철학 없고 참사 정권 오명만 각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주먹구구식 국정운영, 인사·외교·안보·경제·안전 5대 참사로 귀결"
대통령실 MBC 전용기 탑승 배제엔 "'뒷끝 작렬 소인배' 같은 보복"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 6개월을 맞아 "국정철학과 비전은 없고 참사 정권이라는 오명만 각인시켰다"고 혹평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준비 안 된 대통령 국민 신뢰 잃었다', '윤석열표 국정 목표 성과 안 보인다', '윤 대통령 이제라도 통합 정치에 나서야 통합 협치 나서야', '초심으로 돌아가 국정 쇄신하라'는 것이 출범 6개월을 맞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언론의 평가"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작심한 듯 지난 윤석열 정부 6개월 동안의 국정 운영을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주먹구구식 국정운영은 결국 인사·외교·안보·경제·안전 5대 참사로 귀결됐다"며 "불공정과 몰상식의 내각 인선 온갖 의혹과 사적 채용으로 인한 대통령실 인사 참사로 국정운영의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졌다. 빈손 외교, 비굴 외교도 모자라 '이XX' 발언이 촉발한 역대급 외교 참사로 국익은 내팽개쳐졌고 국격은 추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부재한 전략 속에 강 대 강 대결만 외치다 낙탄 사고 등 우리 국민을 위협하는 안보 참사도 발생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3고 위기에도 대통령은 '근본적으로 대처할 방법이 없다', (경제) 부총리는 '위기 가능성이 낮다'며 무대책 낙관론만 펼치더니 김진태 강원도지사 발로 초래된 경제 참사는 경고등 수준을 훨씬 넘어섰다"며 "가장 끔찍한 것은 정부의 총체적 무능과 무책임으로 인해 156명의 소중한 생명이 희생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전날 대통령실이 동남아시아 해외순방 시 대통령 전용기에 MBC 기자들을 탑승 배제한 데 대해선 '소인배'라며 성토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제 외교 무대에서 자신이 비속어를 내뱉어 평지풍파를 일으켰으면서도 반성은커녕 언론사 탑승을 불허하는 뒤끝 작렬 소인배 같은 보복 행위마저 이어간다"며 "고 지적했다.

또 윤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와 의원들에게 전화해 "당이 왜 이렇게 매가리가 없나. 장관 한 명 방어도 못 하나"라며 불만을 토로했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정부가 잘못된 길을 가고 있으면 여당이라도 중심을 잡아야 하는데 국민의힘은 민심이 아닌 윤심에 따라 움직이고 지지층만을 의식한 극단적 망언에 갈등과 분열의 정치만 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과 용산 대통령실에 국민의 쓴소리를 그대로 전할 용기는 없고 눈치만 보는 국민의힘이야말로 국민 입장에서는 매가리를 아예 찾아볼 수 없는 여당"이라고 비판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