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DB하이텍, 'MEMS 마이크로폰' 양산 나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DB하이텍은 28일 MEMS(미세전자기계시스템) 마이크로폰 음성인식칩 양산에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MEMS는 반도체 제조 공정을 응용해 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크기의 초미세 기계부품과 전자회로를 실리콘 기판 위에 동시 집적하는 기술을 말한다.

MEMS 마이크로폰은 기존 ECM(전자콘덴서 마이크로폰)보다 크기가 작고 전력 소모량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또, SNR(신호대잡음비) 특성이 우수하고 열에 강해 스마트폰과 태블릿뿐만 아니라 무선이어폰, AI(인공지능) 스피커 등에 이르기까지 응용 범위가 지속 확대되는 추세다.

DB하이텍이 이번에 양산에 들어간 제품은 SNR 63dB(데시벨) MEMS 마이크로폰 음성인식칩으로 무선이어폰에 적용되는 제품이다. 최근에는 65dB의 고성능 MEMS 마이크로폰 제품도 개발을 완료해 내년 상반기에 양산이 이뤄질 계획이다. SNR 수치가 높을수록 잡음이 적어 더 먼 거리에서의 소리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다.

MEMS 마이크로폰 시장은 개발 진입 장벽이 높아 글로벌 선진 업체가 시장을 과점하고 있다. 미국 놀스(Knowles)를 비롯해 중국 고어텍(Goertek)과 AAC, 독일 인피니언(Infineon) 등이 전체 시장 가운데 8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어 국내에서는 수입품 의존도가 높다.

시장조사업체 욜디벨롭먼트는 세계 MEMS 마이크로폰 시장 규모가 지난해 13억달러에서 2025년 17억달러로 연평균 6% 지속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DB하이텍 관계자는 "8인치 기반의 MEMS 특화공정을 이용한 마이크로폰 구조체 설계에서 생산까지 가능한 업체는 국내에서는 DB하이텍이 유일하다"며 "공기압 충격시험·낙하·항온항습 등의 신뢰성 테스트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중 65dB MEMS 마이크로폰 제품 양산이 본격화되면 매출 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사양 MEMS 마이크로폰이 필요한 음성인식, 하이엔드 무선이어폰 등의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향후 글로벌 선진사 수준의 67dB 이상의 제품 기술 역량을 높이는 데 집중해 프리미엄 응용분야 확대를 가속함으로써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서영 기자 yun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