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野 시정연설 불참, 30년 헌정사 관행 무너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도어스테핑 자리에 서있는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시정연설에 야당이 불참한 것과 관련해 "지난 30여년 간 헌정사에 좋은 관행으로 굳어진 게 어제부로 무너졌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의원님들께서 전부 참석 못한 게 아쉽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은 1988년 노태우 대통령 시절부터 시작해 34년간 여야 모두가 참석했다.

하지만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특검 수용을 요구하며 시정연설에 불참했고, 관행이 깨졌다.

윤 대통령은 "안타까운 건 정치 상황이 어떻더라도 과거 노태우 대통령 시절부터 지금까지 30여년 간 우리 헌정사에 하나의 관행으로 굳어져온 게 어제부로 무너졌기 때문에 앞으로 정치 상황에 따라 대통령 시정연설에 국회의원들이 종종 불참하는 일들이 생기지 않겠나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국 대통령 뿐 아니라 국회에 대한 국민 신뢰가 더 약해지는 것 아니냐, 국회를 위해 바람직한지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며 "좋은 관행은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 있어도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시정연설에 대해 "국민 혈세를 어떻게 쓸 것인 지 국회와 국민께, 국내외 시장에 알리고 건전 재정 기조로 금융 안정을 꾀한다는 정부의 확고한 정책 방향을 알려 국제신인도를 확고하게 구축한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정 시한 내 예산안 심사를 마쳐 취약계층 지원과 국가 발전 및 번영에 필요한 예산이 집행될 수 있도록 협조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시정연설에 '야당과의 협치' 표현이 빠졌다는 질문에는 "야당이라는 말은 안 썼지만 국회 협력이 필요하고 협조가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답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