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2 국감

윤희성 수출입은행장 "연말 BIS비율 13% 밑돌 수도···자본확충 만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윤희성 수출입은행장이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은행의 건전성이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자본확충에 신경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윤희성 행장은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수출입은행 국정감사에서 "올해 여신잔액이 121조원으로 증가하고, 원·달러 환율이 1400원 이상으로 오르면서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이 축소 중"이라며 "연말엔 13%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BIS 비율 유지를 위한 자기자본 확보의 일환으로 4분기 중 3000억원 이내의 신규 후순위채를 발행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BIS 비율이 0.2%p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행장은 "원전 수주 등 대규모 지원 사안 발생 시 다각적인 자본 확충 방안을 강구하겠다"고도 언급했다.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의 BIS비율은 6월말 기준 14.1%다. 6개월 전보다 0.7%p 하락했다. 또 은행 신용위험 가중자산의 외화 비중은 70%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